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6일 화요일

닫기
[영상]대전건설단체 "월평공원, 더이상 넝마장으로 내버려둘 수 없어"

대전건설단체총연합회,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조속히 추진해야…

(아시아뉴스통신= 홍지은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4월 19일 15시 37분

 
19일 대전건설단체총연합회가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정상추진'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홍지은 기자

대전시가 추진 중인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대한 시민단체와 건설단체의 입장이 첨예하게 갈려 시민 간의 갈등이 불거질 조짐이다.

대전시는 일몰제 적용으로 오는 2020년 공원시설에서 해제되는 장기 미집행 시설인 월평공원에 대규모 아파트 건축과 공원 재정리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으나 공원 훼손을 우려한 일부 시민단체들의 반대 목소리로 난항을 겪고 있다.

이에 대전건설단체총연합회(이하 건단연)는 19일 시청 북문 앞에서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 정상추진'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열고 "모든 행정은 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면 당당히 집행돼야 한다"며 "지역 건설경기를 활성화하고 대전을 명품도시로 만드는 장기 미집행 사업을 즉각 시행할 것"을 촉구했다.

건단연은 환경 훼손을 이유로 월평공원 개발을 반대하는 일부 단체에 맞서 대전시에 그들의 목소리만이 시민의 뜻이 아니라는 점을 알리고자 자리에 나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 일부 시민단체들은 대전 서구 봉산초등학교에서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을 막기 위한 '월평공원 지킴이의 날' 행사를 진행하며 사업 반대 뜻을 확고히 했다.

이날 건단연은 "월평공원 조성이야말로 대전시민에게는 쾌적한 공원 환경을 제공하고 시 재정에도 유리하며 무분별한 난개발을 막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내는 사업"이라고 강조하며 "공원부지를 더이상 넝마장, 쓰레기장으로 버려둘 수 없다. 장기 미집행 도시공원을 이대로 놔두면 개별적인 개발행위로 더욱 황폐해질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대전 전체를 위해서는 시민단체의 반대만을 위한 반대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공원도 만들고 재산권도 보장하는 것이 최고의 방법"이라며 대전시에 조속히 명품 도시공원을 조성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