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6일 화요일

닫기
부산시, 지구의 날 기념행사 및 기후변화주간 운영

“함께하는 저탄소생활 실천”

(아시아뉴스통신= 이시경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4월 20일 11시 29분

부산시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오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지구온난화 등 전 지구적 문제와 기후변화 대응방안 마련을 위한 다채로운 행사가 부산시 전역에서 열린다.
 
부산시는 오는 24일 월요일 오후 2시 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시민단체, 공무원,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하는 가운데 ‘제47주년 지구의 날 기념식’을 개최한다.

기념식에서는 온실가스 감축 및 저탄소생활 실천운동 유공자(6명) 및 비산업부문 온실가스 진단컨설팅 활동 우수 컨설턴트(2명)에 대한 표창과 2016년 그린아파트 인증 아파트(4개소), 온실가스 감축왕(학교, 상가, 가정 부문별 각 3) 대해 상장을 수여한다.
 
이어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지역사회 구성원의 역할’을 주제로 전문가의 발표와 토론하는 시간도 마련한다. 또한, 시청 1층 로비에서는 ‘에코드라이브 지역사회 실천운동 확산을 위한 간접체험 기회제공과 에너지 절약 및 저탄소생활 실천 시민 공감대 형성’을 취지로 교통안전공단과 함께 에코드라이브 가상체험관을 설치 운영한다.
 
박재민 부산시 행정부시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IPCC 보고서를 인용, “현재의 온실가스 증가 추세일 경우 2100년 지구온도가 3.7℃ 상승할 것이며, 이는 세계적인 극한 기상이변과 인류생존 및 안보의 문제를 가져올 것”이라며 “지구의 날을 맞아 기후변화의 심각성에 대해 함께 생각하고, 지역사회 구성원들 모두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부산시는 지구의 날을 전후한 18일부터 26일까지 1주일간을 ‘기후변화주간’으로 운영하고 저탄소생활 실천운동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고, 22일 오후 8시부터 9시까지 ‘지구의 날 기념 시민 소등행사’가 부산시 전역에서 대대적으로 이루어진다. 이번 시민 소등 행사에는 부산시청, 경찰청, 자치구·군은 물론 부산은행 본점, 부산타워 등의 부산시 주요 랜드마크 시설물, 공동주택 등이 자발적으로 참여한다.
 
자치구·군별로도 ▲기후변화 사진전(중·동·북·수영구) ▲친환경 운전 유도를 위한 녹색실천 활동(서구) ▲기후변화대응 환경교육, 유아 숲 체험장 운영(부산진구) ▲찾아가는 기후학교·체험프로그램(서·남·사하구) ▲환경그림공모전, 하천환경정비(해운대구) ▲기후변화적응 식목행사(연제구) ▲녹색출근길 행사(사상구) ▲저탄소생활 실천 홍보·캠페인(영도·동래·북·금정·강서·사상·기장군)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한편, ‘지구의 날’은 지난 1969년 미국 산타바바라의 기름유출 사고를 계기로 민간중심의 지구환경 보전을 위해 매년 4월 22일을 ‘지구의 날’로 제정, 세계적으로 기념행사를 전개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