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18일 토요일

닫기
당진 원로사회단체장 '에코파워발전소 찬성'…'분열' 약? 아니면 독?

- 20일 산자부 에코파워발전 승인고시 '청원'…범대책위, 당진시 등 반발

(아시아뉴스통신= 하동길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4월 20일 15시 15분

20일 충남 당진시개발위와 전현직 원로 사회단체장 10여명은 에코파워발전소의 산자부 전원개발실시 승인고시를 청원하고 나섰다. 좌측부터 前 시 이장단협의회장 김덕성, 前 당진축협이사 이민구, 前 시의원 김성권, 前 군의회의장 김천환, 당진시개발위원장 김종식, 前 시의원 이은규, 충남도의정협의회장 이홍근, 前 시의회 의장 이기흥, 前 충남소상공인협의회장 최치운, 석문면개발위원장 조규성. /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 기자

충남 당진시와 충남도, 정치권, 당진범대책위 등이 반대하는 당진에코발전소와 관련, 20일 당진시개발위 등 전·현직 원로 사회단체장들이 산자부 장관의 최종 승인고시를 요구하고 나서 찬·반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김종식 당진시개발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첨예한 대립을 종식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국책사업으로 합법적 절차에 따라 실시계획 승인심의를 통과한 당진에코파워 발전소의 조속한 승인고시를 산자부 장관과 당진시장, 당진시의회 등에 청원했다”고 밝혔다.
 
당진 SK에코파워발전소는 지난 2009년말 MB정부 당시 동부건설에 민간화력발전소(58만㎾급 2기 총116만㎾ 시설)를 당진화력의 765㎸송전선로를 이용해 전력을 공급한다는 전제와 이행여부를 골자로 제5차 전력수급계획에 반영되면서 승인됐다.
 
그러나 정부와 한전은 당진화력의 765㎸송전선로 공급계획을 변경하고 시행사가 부도처리 됐는데도 채권단은 지난 2014년 2700억원에 석탄화력발전소 부지와 사업권을 현재의 당진에코파워에 넘겼다.
 
당진에코파워의 지분은 SK가스 51%, 당진화력(한국동서발전) 34%, 산업은행 15% 등이다.
 
결국 산자부는 동부건설이 추진한 석탄화력발전소의 수용성지표와 사업추진에 필요한 이행성이 모두 결렬된 발전소 사업권을 지난 2015년 5월27일 에코파워가 신청한 전원개발실시설계승인을 받아들여 지난 3일 위원회를 개최하고 가결시켜 현재 장관의 승인결정 고시만을 남겨 두고 있다.
 
19일 환경운동연합과 당진환경운동연합은 충남 당진 에코파워 발전소 전원개발실시승인과 관련, 간사원에 산자부 등 정부 부처를 감사청구서를 제출했다./아시아뉴스통신 DB
 
이에 따라 이를 반대해온 환경단체와 당진시, 범대책위, 충남도, 정치권은 연일 산자부를 압박하며 전원개발승인 결정을 취소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반대로 에코파워발전소 측은 각종 설명회를 통해 수도권 대기오염 기준치인 영흥화력발전소보다 대기오염을 최소화하는 방안으로 설계되어 있다며 주민설득에 나서고 일부 석문면개발위를 주축으로 한 유치희망 찬성 단체는 이를 반대하는 당진시 등과 대립각을 세워왔다.
 
여기에 이날 승인고시를 요구한 개발위원회 등 전·현직 사회단체장 10여명은 에코파워 발전소의 전원개발실시승인을 고시하라고 찬성에 가세하며 더욱 찬반논란은 가중될 전망이다.

당진시범시민대책위의 유종준 사무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 나선 김종식 개발위원장은 현재 당진땅찾기 범대책위 활동을 하며 소송과 반대집회 등 물리적행사를 통해 당진시의 권리에 앞장서고 있는데 그것 또한 적법한 절차로 이뤄진 만큼 당진땅 찾기도 포기해야하나”며 반론을 제기했다.
 
또 그는 “에코파워의 전신인 동부화력발전소가 산자부의 민간전기사업자 승인을 받을 당시 당진시의회와 주민, 각 사회단체의 반대에 수용성전제와 발전소 건설능력의 이행성을 담보로 조건부 허가해 줬다”며“그러나 현재 허가의 전제조건이 모두 결렬된 상황에서 에코파워의 전원개발실시 승인은 마땅히 취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범대책위 관계자는 “당진시개발위 등 원로 전직 사회단체장들이 논란의 중심에 있는 에코파워발전소의 전위부대를 자청하고 나선 것은 1만여명의 당진시민이 찬반투표하자고 서명한 것과 국회에 반대 청원한 시민의 의지를 반하는 행동”이라며“당진시민을 분열시키는 행동은 자제해야한다”고 비판했다.
지난 3월 9일 충남 당진시 석탄화력 범시민대책위는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 1만2000여명의 주민투표 서명을 받아 당진에코파워(석탄화력) 유치 찬반 주민투표를 청구했다./아시아뉴스통신=하동길 기자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