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닫기
용산구, 전국 최초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 만든다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 조례 제정...공공시설 34곳 사용료도 50% 내외 감면

(아시아뉴스통신= 전성남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4월 21일 14시 58분

서울 용산구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 주차 표지.(사진제공=용산구청)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전국 최초로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 설치를 위한 조례를 제정한다.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를 생활 속에서 실천하기 위해서라고 구청은 밝혔다. 

주차구역 설치대상은 주차면수 100대 이상의 공영주차장으로 한정하고, 용산구청 부설주차장(1곳)과 노외공영주차장(9곳) 등 10곳이 해당되며, 주차구역 설치 규모는 전체 주차면수(2139면)의 1%인 20면이다.

구는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 규모를 장애인 전용주차구획 기준의 3분의 1로 정했다. 용산구 내 국가유공자는 2587명으로 등록 장애인(8138명) 인구의 3분의 1 수준이다. 

구획선 규격은 가로 2300㎜, 세로 5000㎜이며 표지판 규격은 가로 700㎜, 세로 600㎜다. 색상은 하늘색(바닥면)과 흰색(글자, 문양)으로 도안에 국가보훈처 ‘나라사랑 큰 나무’ 심벌을 삽입했다. 

구는 해당 내용을 담은 ‘서울특별시 용산구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 설치 및 공공시설물 이용 편의 증진 등에 관한 조례안’을 21일부터 오는 5월 11일까지 입법 예고한다. 

이후 조례·규칙 정책심의회와 구의회 심의를 거쳐 오는 7월 조례를 제정·공포한다. 

구는 주차구획선과 안내표지판 설치를 7월 중 끝낸다. 또 지역 내 주민등록을 둔 국가유공자 중 신청자를 대상으로 차량 소유관계 등 적합여부를 조사한 뒤 국가유공자 주차표지도 제작, 발급한다. 

표지를 부착하지 않고 우선주차구역에 주차한 차량은 다른 장소로 이동하게끔 조치한다. 단 상위법에 근거가 없어 과태료는 부과하지 않는다. 

조례안은 구에서 설치·운영하거나 위탁 관리하는 시설물 34곳에 대해 국가유공자의 사용료(입장료, 수강료, 주차료 등)를 50% 내외 감면할 수 있다는 내용도 포함하고 있다. 국가유공자의 공공시설 이용이 보다 활성화 될 것으로 보인다. 

구는 국가보훈처, 서울지방보훈청 등 관련 기관과 심도 있는 협의를 거쳐 해당 조례안을 마련했다. 조례안은 용산구청 홈페이지 공고/고시 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풍요로움은 국가유공자의 희생에 바탕을 둔 것"이라며"그들에게 합당한 예우를 할 수 있도록 우리구는 앞으로도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구는 최근 보훈단체의 원활한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원효로 옛 구청사 건물 일부를 활용해 보훈회관을 새롭게 조성했다. 또 보훈문화 확산에 기여한 인물을 선정·표창하는 등 국가유공자와 유족의 명예를 드높이는 데 앞장서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