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5월 24일 수요일

닫기
범국민협의회, 5당 및 대선 후보에게 '촛불시민혁명대헌장' 서명 촉구

(아시아뉴스통신=박규리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4월 21일 15시 10분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촛불시민혁명 대헌장 제정 범국민협의회가 국회 5개 정당의 대표 및 대통령 후보에게 한국판 대헌장인 '촛불시민혁명대헌장'에 서명해 줄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국회연합취재단)

촛불시민혁명대헌장 제정 범국민협의회는 지난 20일 5개 정당의 대표 및 대통령 후보에게 한국판 대헌장인 '촛불시민혁명대헌장'에 서명해 줄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벌였다.

이들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이후 '평화민주혁명'의 시대적 과제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시민-국회-대통령' 3자의 공동추진기구 제도화 요구의 목소리가 높다며 대헌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대헌장은 지난해 10월 29일 '최순실-박근혜 게이트'로 광화문 광장에서 시작된 촛불시민혁명을 '평화명예혁명'으로 받들고, 그 정신과 요구를 국민주권국가로 발전시키는 동력으로 삼아 실천시키는데 있어 그 정신을 제도화하는데 있다.

이에 뜻 있는 시민사회 원로들이 지난해 12월 5일 광화문 이순신 장군 동상 앞에서 '국가개혁 10대 과제'를 제시하는 기자회견을 하였고, 지난 3월 25일부터는 '촛불시민혁명대헌장' 제정을 위한 ON-OFF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지난 19일 서울마리나컨벤션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촛불시민혁명 대헌장 제정 범국민협의회의 이장우 상임대표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에게 촛불시민혁명대헌장을 전달하고 있다.(사진제공=국회연합취재단)

이후 지난 4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대헌장 초안을 최초로 공개, 이를 추동할 '촛불시민 혁명대헌장' 제정 범국민협의회를 공식으로 출범하였다. 협의회의 수석 상임대표는 이장희 전 한국외대 대외부총장이 임명됐다.

이들은 '촐불시민혁명대헌장'과 범국민협의회 정관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5개 주요 정당의 대표와 대통령으로부터 대헌장에 동의하고 서명으로 실천 약속을 받기 위해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적으로 서명동참을 촉구했다.

기자회견 직후 범국민협의회는 바로 5개 정당에 서명 관련 자료를 보내 서명을 공개적으로 요구했으며, 특히 안철후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경우 지난 19일 서울마리나컨벤션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이장우 교수가 직접 전달했다.

범국민협의회는 오는 24일까지 5당의 대표 및 대통령 후보가 대헌장에 서명해 주기를 요구하고 있으며, 각 당의 서명 여부에 대한 결과는 25일 범국민협의회 보도자료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밝힐 예정이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시민계(이장희 국민주권 2030포럼상임대표/외대교수) 이삼열 숭실대 명예교수, 연성수 개혁입법네트워크 상임대표, 최병모 비례민주주의연대 고문, 노정선 전국 YMCA통일 행동대표, 종교계(정진우 NCC인권인권센터 소장, 법타 평화통일불교협의회 이사장), 야(野) 3당 국회의원(정동영, 박홍근, 김종대), 송태경 촛불대헌장 범국민협의회 사무총장 등의 인사가 참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