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4월 25일 화요일

닫기
소녀상 지킨 부산 시민의 힘...이승만·박정희 흉상 설치 시도 제지

(아시아뉴스통신=김다롬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4월 21일 19시 01분

 
소녀상 옆에 설치가 무산된 박정희 흉상.(사진제공=부산지방경찰청)

일부 단체가 벌인 부산 일본 영사관 소녀상 옆 이승만 박정희 흉상 설치 시도가 시민들의 힘에 의해 무산됐다.

'진실국민단체'는 21일 오후 3시쯤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총영사관 앞 소녀상 바로 옆에 박정희 전 대통령의 흉상을 설치를 시도했다.

그러나 이는 부산 동구청 도시안전과 직원 13명이 강제집행 형식으로 흉상을 철거했다. 흉상은 현재 동구청에서 보관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흉상 설치가 무산되자 그자리에서 일방적인 기자회견을 열고 "영사관 앞 소녀상이 불법으로 설치됐는데도 동구청이 이를 묵인한 채 철거하지 않고 있다"며 "불법에는 불법으로 맞서기 위해 이승만·박정희 흉상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일부 단체가 벌인 부산 일본 영사관 소녀상 옆 이승만 박정희 흉상 설치 시도가 시민들의 힘에 의해 무산됐다.(사진제공=부산지방경찰청)

그러면서 "동구청이나 시민단체가 흉상 설치를 막을 권한이 없으며 흉상을 압수했으니 소녀상도 함께 치워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실국민단체'는 지난 7일 소녀상 설치 이후 소녀상 주변에 각종 쓰레기 등을 가져다 놓고 소녀상 설치를 반대하는 문구가 적힌 전단을 붙인 이들과 이날 기자회견을 연 최모 씨(36)가 함께 만든 단체로 알려졌다.

이들 단체는 소녀상 주변에 '언제까지 일본을 미워할 것인가'라고 쓴 종이를 들고 소녀상 철거를 주장했다.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 관계자는 "현재 소녀상의 보호와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조례와 법안 제정이 진행 중인데 이들의 악의적인 흉상 건립은 국민 대다수의 동의를 받기 힘들 것"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