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6월 23일 금요일

닫기
경북도, 4차 산업혁명 대응 본격화…추진단 발족

문화ㆍ복지ㆍ안전 등 도정 전 분야로 대응 확대

(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4월 21일 20시 04분

경북도의 '4차 산업혁명 대응 추진단' 첫 회의가 21일 우병윤 경제부지사 주재로 열리고 있다.(사진제공=경북도청)

경북도는 21일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도 차원의 종합대책 수립과 대응을 위해 우병윤 경제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4차 산업혁명 대응 추진단'을 발족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도는 이번 추진단 출범을 시작으로 종합대책 수립을 위한 정책과제 발굴과 기획에 본격 나선다.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산업구조 혁신과 신산업 창출 방안은 물론 문화, 의료복지, 안전, 농업, 도시ㆍ교통 등 공공 분야에 인공지능, 빅데이터, VR·AR(가상·증강현실), 로봇 등 신기술을 적용해 사회문제 해결과 공공서비스의 질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한다.

미래 많은 일자리들이 로봇ㆍ인공지능으로 대체되고, 고용구조와 직업의 패러다임이 변화함에 따라 신산업 분야 직업훈련과 실직ㆍ전직자 재훈련 등 일자리 대책과 제조업의 서비스화ㆍ스마트화에 대응한 중소기업 지원과 신산업 유치 방안도 마련한다. 또한 지능정보사회 총체적 변화에 대비한 제도개선, 공공빅데이터의 활용방안 등도 발굴하기로 했다.
 
경북도 종합대책은 대구경북연구원, 경북테크노파크 등 관련 기관과 T/F를 꾸려 수립하게 되며, (가칭)'경북 4차 산업혁명 전략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올 하반기에 확정할 계획이다.

이날 열리 첫 회의에서는 4차 산업혁명 대응 필요성과 추진계획에 대한 총괄 설명에 이어 각 분야별 대응방향과 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우병윤 경제부지사는 "현재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인식이 산업ㆍ경제에 국한돼 있지만 사회 전반에 급격한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도정 전 분야에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며 "중앙부처의 4차 산업혁명 정책과 연계해 각 분야별 지속가능하고 실질적인 정책ㆍ사업과제 발굴에 전 실ㆍ국이 발 빠르게 나설 것"을 주문했다.

한편 경북도는 이날 대구그랜드호텔에서 지역 출신의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전문위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산업정책과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