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5월 28일 일요일

닫기
영암군, 7개 기업과 236억원 규모 투자협약

중소조선소, 주형 금형제조, 항공기부품 제조 업체 투자 이끌어

(아시아뉴스통신=고정언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5월 13일 10시 13분

12일 영암군청 낭산실에서 전동평 군수(왼쪽 다섯번째)와 7개기업대표가 투자협약을 체결한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영암군청)

전남 영암군은 12일 군청 낭산실에서 전동평 영암군수와 FRP선박 제조업체 신라마린, 신용 FRP, (유)선경조선, ㈜터보마린, ㈜수아조선 및 주형,금형제조업체 ㈜에스피티에스테크, 항공기부품 제조기업 ㈜에이티 등 7개 기업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236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투자협약에 따른 고용창출은 181명에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투자협약은 대불산단내 소규모로 임대공장을 운영 중인 중소조선사 중 자기소유 적정규모 공장건립을 희망하며 영암군에 투자의향을 굳힌 FRP선박 제조업체 5개 기업이다.

이들기업은 오는 2019년까지 투자실현을 목표로 대불공단 내에 부지를 확보하여 191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아울러 ㈜에스피티에스테크 역시 대불공단 내에 선박 관련 주형 및 금형제조 공장건립에 10억을 투자할 계획이며 ㈜에이티는 영암읍 내에 항공기 부품제조업 등에 35억을 투자해 영암군 항공 산업의 발전을 위한 선두주자가 될 것을 약속했다.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대불산단 내 중소조선사 집적화 기반을 형성하여 향후 수주절벽에 처한 조선업계 활력을 불어넣어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되고, 경운대학교 비행교육원 개원을 위한 이착륙장 개설과 강의동 및 기숙사 건립을 앞두고 항공기부품 제조기업을 유치함으로써 신성장동역 산업인 항공산업의 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전동평 군수는 이날 참석한 기업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투자에 따른 기업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군에 투자한 기업이 조기에 지역기업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으며 “향후 군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기업유치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