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19일 토요일

닫기
대구대공원 동물원·공공주택 '공영개발' 추진

대구시, 달성토성 복원·범안로 무료화 연계 추진

(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5월 16일 11시 31분

대구대공원 조성 기본구상(안).(자료제공=대구시청)

대구시는 장기미집행 도시공원인 대구대공원 187만9000㎡(56만8000평)를 시 출자기관인 대구도시공사가 주체가 되는 공영개발 방식으로 오는 2022년까지 개발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구름골 지구는 달성공원 동물원이전과 함께 반려동물 테마공원과 위락시설을 갖춘 체험·학습형 동물원으로 조성해 인근 대구스타디움, 대구미술관, 간송미술관 등과 연계해 관광 자원화할 계획이다.

외환들 지구에는 개발행위가 가능한 논밭 등 환경등급 3~4등급 토지에 새 정부가 주택정책 공약으로 제시한 친환경 미래형 공공주택을 건설한다. 이 공공주택은 인근의 수성알파시티와 함께 부도심권을 형성, 대구시 숙원사업인 도시철도 3호선의 범물~고산~안심 연장사업에 추진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구대공원에 대해 지난해 11월 민간공원개발 사업제안서 2건이 접수돼 개발제한구역을 관리하는 중앙부처인 국토교통부와 협의하고 도시공원위원회 자문을 거쳤다.

민간개발자가 제안한 2건은 개발제한구역 해제대상지역 중 환경등급 1, 2등급지역이 30~47% 포함돼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 목적에 위배되면서 국토교통부에서는 비공원개발사업에 따른 개발제한구역 해제는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도시공원위원회도 현장답사 결과, 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시는 그동안 제안서의 내용을 다각도로 검토한 결과, 개발제한구역내 환경등급 1~2등급지를 개발할 경우 자연환경을 과다하게 훼손할 우려가 있어 민간개발사업자의 제안을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대구 수성구 구름골에서 바라본 외환들 전경.(사진제공=대구시청)

대구대공원은 1993년 도시자연공원(면적 1672만8000㎡)으로 지정됐고, 2011년 현재의 근린공원(면적 187만9000㎡)으로 변경 지정돼 7차례의 투자유치 노력에도 불구하고 장기미집행상태로 존속돼왔다.

시는 대구대공원 개발 연계사업으로 달성공원 동물원이전 후 달성토성을 복원해 대구의 역사적 상징을 살리고 경상감영, 대구읍성, 순종어가길 등과 연계한 대구관광자원화를 추진한다.

또한 대구대공원 조성사업 완료시점에 그 개발이익을 활용해 주통행로인 '범안로의 무료화'를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동물원 이전과 공원 조성에 필요한 재원조달은 공공주택의 분양 이익금으로 충당할 예정이며, 부족한 재원은 국비 지원과 시 재정을 일부 투자할 방침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대공원을 대구시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아름답고 재미있는 시민여가공간으로 조성해 20년 이상 된 주민숙원을 해결함과 동시에 대구의 대표적인 관광콘텐츠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