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18일 금요일

닫기
관광공사, 세계 최대 MICE박람회서 국제회의 유치 마케팅

독일 MICE 전문박람회 IMEX 2017 참가해 세계시장에 한국 MICE 알린다

(아시아뉴스통신= 유지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5월 16일 17시 37분

지난 2월 호주에서 개최된 MICE 전문박람회 ‘AIME 2017’ 한국관 모습.(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16일부터 오는 18일까지 3일간 세계 최대 규모의 MICE 전문 박람회인 ‘IMEX 프랑크푸르트 2017'에 참가하여 한국 MICE 산업 홍보와 고부가 MICE 참가자 집중 유치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매년 개최되는 ‘IMEX(Incentive Travel, Meetings & Event Exhibition)' 행사는 지난해 기준 참가자 약 9000명, 초청 바이어 84개국 약 4000명, 비즈니스 상담 6만7000건에 이르는 세계적인 MICE 전문 전시박람회다.

한국관광공사는 전시장에 한국홍보관(120㎡)을 설치하고 해외 바이어 대상 한국으로의 MICE 행사 유치활동을 펼친다. 홍보관에서는 강원, 경기, 경남, 대구, 대전, 부산, 인천, 전남, 제주, 경주, 고양 등 11개 지역 관광공사와 컨벤션뷰로, 10개 여행사 등 총 23개 기관이 바이어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에는 MICE 시장 다변화와 국내 업계의 비즈니스 기회 확대를 위해 공동 참가기관수를 지난해 대비 5개 늘렸다.

한국관광공사는 박람회 하루 전날인 15일에 세계 학‧협회 주요인사 및 기업회의 담당자 100여 명을 대상 한국 MICE 설명회를 부산관광공사와 공동 개최했고 유력 바이어 100여명을 대상으로 전문컨벤션관리협회(PCMA - Professional Convention Management Association)와 공동으로 경제‧경영교육을 개최할 예정이다.

박람회가 시작되는 16일에는 국제컨벤션협회(ICCA, International Congress & Convention Association)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주요 학회 및 협회 대표 등 MICE 개최지 결정권자 30여 명과의 네트워킹 행사에서 유치마케팅을 실시한다.

또한 박람회 기간 동안 MICE 개최지로서 한국의 매력을 효과적으로 알리고자 초청 바이어 대상 프레젠테이션을 총 9회 실시할 계획이다. 바이어들의 통행이 많은 라운지 입구에는 MICE 목적지로서 한국을 홍보하는 대형 배너광고를 게재하는 등 MICE 큰 손들의 눈길을 끌 수 있도록 다각적인 홍보를 펼친다.

아울러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를 위해 마스코트 수호랑, 반다비와의 사진촬영 이벤트도 연다. 이 외에 홍보관에서는 락셰프의 파티김밥 만들기 이벤트, 한복 착용 및 왕과 왕비와의 기념사진 촬영, 한글 스탬프를 찍어 나만의 부채만들기 등 참가자들의 눈길을 끄는 다양한 한국문화 체험 프로그램과 볼거리들이 이어질 예정이다.

김갑수 한국관광공사 MICE실장은 “이번 IMEX 박람회에서는 비즈니스 상담 외에 다양한 설명회, 네트워킹 행사를 추가하여 컨벤션 핵심시장인 유럽 및 미주지역에 한국 MICE 경쟁력을 알릴 계획”이라며 “세계에서 가장 많은 바이어들이 참가하는 MICE 박람회인 만큼 유치성과가 클 것으로 기대되고, 유치한 국제회의에는 여러 국가에서 참가하기 때문에 중장기적으로 방한시장 다변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