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7월 25일 화요일

닫기
청주대 출신 피우진씨 국가보훈처장 임명

청주대 체육교육과 74학번…첫 여성 헬기 조종사

(아시아뉴스통신= 김성식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5월 18일 10시 32분

국내 첫 여성 국가보훈처장에 임명된 충북 청주대학교 출신 피우진 예비역 중령.(사진제공=청주대학교)

충북 청주대학교(총장 정성봉) 출신의 피우진 육군 예비역 중령(61·여)이 국가보훈처 사상 첫 여성 처장에 임명됐다.

18일 청주대에 따르면 피 보훈처장은 청주대 체육교육과를 1974년 입학한 뒤 1978년 졸업과 동시에 소위로 임관했다.

이후 특전사 중대장을 지낸 뒤 육군 항공병과로 자원해 1981년 첫 여성 헬기 조종사가 돼 육군 205항공대대 헬기 조종사로 근무했다.

지난 2002년 유방암에 걸려 투병하다 병마를 이겨냈으나 군 신체검사에서 장애판정을 받고 2006년 11월 강제 퇴역되자 행정소송을 제기해 이겼다.

국방부는 지난 2008년 5월 복귀 명령을 내렸고 이후 2009년까지 육군항공학교 교리발전처장으로 근무하다 이듬해 9월 전역했다.

피 보훈처장은 대한민국 1호 여군 헬기 조종사라는 타이틀뿐만 아니라 길고 긴 법정투쟁 끝에 복무 증 장애를 얻은 군인들에 대한 부당한 전역조치 관행을 끊어낸 ‘철의 여인’으로 불렸다.

정성봉 청주대 총장은 “피우진 예비역 중령이 국가보훈처 사상 첫 여성 처장에 임명된 것은 학교의 자랑이며 경사”라며 “모든 학내 구성원들과 동문들과 함께 축하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