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1일 목요일

닫기
리프팅 위증한 박근혜 전 자문의 정기양, 1심서 징역 1년

(아시아뉴스통신= 박예원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5월 18일 11시 10분

정기양 전 자문의.(사진제공=채널A 캡처)

박근혜 전 대통령 진료 의혹과 관련해 국회에서 위증한 혐의로 기소된 정기양 전 자문의(현 세브란스병원 교수)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3부(부장판사 김태업)는 18일 국회에서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정 교수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정 교수가 주장해온 퇴임 후 시술 권고에 대해 "5년 후 있을 퇴임 시술을 대비해 미리 검토했다는 주장은 선뜻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신과 병원이 입게 될 피해를 막는 것에 급급해 국민을 대상으로 거짓말을 한 것"이라며 이병석 전 대통령 주치의와 박 전 대통령 여름휴가 기간에 실 리프팅 시술을 하기 위해 구체적 논의를 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아시아뉴스통신DB

전 교수는 지난해 12월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에 출석해 박 전 대통령에게 리프트 시술을 하려고 한 적이 없다고 위증한 혐의로 기소됐다.

또한 지난 8일 열린 특검 최후진술에서도 위증죄로 기소된 것을 납득할 수 없고 억울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4월 6일에는 박 전 대통령이 김영재 원장에게 리프팅 시술용 실을 달라고 재촉했다는 내용이 법정에서 공개돼 논란이 됐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