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3일 토요일

닫기
경기남부청, 경찰공제회 대의원 선출 논란

A경감, "대의원 업무담당 계장 출마는 공정하지 않아" 주장
B복지계장, "규정하자 없어…당연직없어 알권리 충족위해 출마"

(아시아뉴스통신= 정은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5월 18일 11시 21분

'경기남부청 지부 경찰공제회 대의원 선출'이 공정하게 진행되지 않았다는 글이 페이스북에 게재돼 논란이 되고 있다.
 
18일 경기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2시 경기남부청 2층 소회의실에서 경기남부청 지부 경찰공제회 대의원 선출이 진행됐다.
 
대의원에 신청한 사람은 모두 11명(경정 2, 경감, 경위7)이었으나 응모자중 경찰공제회 대의원 선출을 담당하는 부서인 복지계 계장이 함께 응모했다.
 
이에 5명은 서면제출, 1명은 기권하고 5명이 면접했다.
 
면접 이후 몇 시간이 되지 않아 복지계장이 선출됐다는 사실을 문자로 통보받자 신청자였던 A경감이 17일 공정성을 담보하는 선출위원 선정할 수 있도록 원점으로 제고해 달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A경감은 "선거에 비유하면 선거관리위원장과 같은 자리인데 그런 직책에 있는 분이 공정한 선거관리를 하지 않고 대의원에 출마해 선출된 것이 과연 공정한 것인가"라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 "대의원을 선출하는 '경찰공제회 대의원선출 규정'에 따르면 대의원은 각 경찰서 경무계 서무 또는 경무계 직원만 선출위원이 될 수 있다"며 "그런데 경찰공제회 업무지시를 하고 있는 복지계장이 대의원으로 출마해 선출됐다는 것은 공정성을 담보할 수 없는 기울어진 운동장게임"이라고 말했다.
 
A경감은 "이번같이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식의 적폐는 반드시 퇴출되어야하며 우리 경찰문화가 직책과 계급에 따라 균형을 잃지 않는 공정한 조직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제제기에 대해 경무과장은 경찰공제회 규정 절차상 하자가 없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경찰공제회 업무를 담당하는 복지계 직원이 당연직으로 들어가는 규정이 없어 복지계 업무를 담당하면서도 경찰공제회의 전반적인 업무를 파악하는데 어려움이 있어 출마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이날 대의원선출위원회 32명중 28명이 참석했으며 과반수 출석, 다득표 선출이라는 규정에 따라 12표를 얻은 복지계장이 선출됐다.
 
B복지계장은 "현재 복지계는 당연직이 없어 업무를 파악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복지업무에 관해 전문성있는 지방청 복지계장이 대의원으로 활동하면서 공제회에서 추진하는 각종 사업과 공제원 복지혜택들을 다양한 홍보수단을 통해서 전달공유하기 위해 회원들의 알권리를 충족시키기 위해 출마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전국적으로 복지계에서 경찰공제회 대의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수는 5명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