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23일 수요일

닫기
'음주 삼진아웃' 강정호, 2심도 징역8월·집행유예 선고

(아시아뉴스통신= 고유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5월 18일 15시 50분

(사진 출처=피츠버그 파이어리츠)


미국 프로야구(MLB)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소속 강정호의 메이저리그행에 빨간불이 켜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4부(부장 김종문)는 18일 항소를 기각하고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1심 판결을 그대로 인정했다.

강정호는 지난해 12월2일 혈중알코올농도 0.084% 상태로 운전하다가 삼성역 사거리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로 기소됐다.

또 강정호는 지난 2009년과 2011년 두 차례 음주운전을 하고 적발돼 '음주운전 삼진아웃' 제도에 따라 면허취소 처분을 받았다.

음주운전 삼진아웃 제도란 음주운전 3회 적발 시 면허를 2년간 취소하는 제도다.

(사진 출처=중앙포토)


강정호는 지난달 말 열린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징역형이 유지되면 비자 발급이 불가능해져 메이저리그에서 뛸 수 없다“며 ”비록 잘못이 작지 않지만 야구를 접으라는 것은 사형선고나 다름없어 죗값이 너무나 크고 가혹하다"고 호소했다.

이에 재판부는 “2009년 벌금 100만원, 2011년 벌금 300만원을 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재차 음주운전을 했다”며 “교통사고를 일으키고도 조치를 취하지 아니했고, 블랙박스 분석 결과 진술을 번복했다"며 원심의 형을 변경할 특별한 사유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강정호는 1심 판결 이후 국내에서 개인 훈련을 해왔으며, 징역형을 받으면 비자 발급이 불가능해 미국에 입국할 수 없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