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7월 26일 수요일

닫기
고길호 신안군수, 슬로시티 10년 재인증 의지 밝혀

7박9일 일정 호주 슬로시티 ‘굴와’와등 방문, 총회 참석

(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5월 18일 16시 20분

18일까지 7박9일간의 일정으로 고길호 신안군수(왼쪽 두번째)가 호주 지역 슬로시티와 슬로시티 총회에 참석했다.(사진제공=신안군청)

전남 신안군 고길호 군수가 지난 10일부터 18일까지 7박 9일간 호주 슬로시티 굴와(Goolwa)와 카툼바(Katoomba), 시드니 일대를 방문, 국제슬로시티 호주 총회와 국외 슬로시티 현장을 직접 답사하고 신안을 홍보했다.

지난 2007년 호주 첫 번째로 인증 받은 굴와 총회에 참석한 고길호 군수는 신안군의 재인증 의지를 밝혔으며, 강 하구에 위치한 굴와 역사와 해안지역의 특성을 살린 해양레포츠, 지속가능한 농업 프로젝트를 통한 도시 재생사업에 관심을 가졌다.

시드니 포트스테판은 40km 황금해변과 사막지대가 어우러진 곳으로 넬슨베이(Nelson Bay)에서 배를 타고 남태평양으로 나가 자연 돌고래를 볼 수 있다.

돌핀워칭 크루즈(Dolphin Watching)는 호주 해양생태관광 대표사례로서 신안군 해양생태관광의 가능성을 가늠해 보았다.

특히, 이번 국제슬로시티 총회 참석과 국외 슬로시티 인증지역 방문은 올해 슬로시티 10년차가 된 증도를 중심으로 슬로시티의 신안군 전 지역 확대와 3차 재인증을 앞둔 중요한 발걸음이었다.

국제 연맹회장과 사무총장과의 환담을 가진 고길호 군수는 슬로시티 철학을 공유하고 “신안군이 슬로시티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고길호 군수는 “1000여개의 섬과 청정한 갯벌, 해양을 중심으로 슬로시티 신안의 새로운 가치관을 확립하겠다”며 “국제 해양 관광 명소로 거듭 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 고 말했다.

한편, 슬로시티로 지정된 증도는 해마다 80만명이 방문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해양 관광 명소로 잘 알려져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