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3일 토요일

닫기
정권 바뀌니 ‘화합의 장’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5.18 진상규명과 헌법전문 과제 남아

(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박고은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5월 18일 18시 46분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 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사진=국회 연합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홀대되어온 광주를 감싸 안았다.
 
문 대통령은 18일 국립 5.18민주묘역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사를 통해 문 대통령은 “새 정부는 5.18민주화 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하겠다”며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 운동의 연상선 위에 서 있으며 1987년 6월 항쟁과 국민의 정부, 참여 정부의 맥을 잇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사격’ 의혹에 대해 진상 규명 의지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새 정부는 5.18민주화 운동의 진상을 규명하는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헬기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고 5.18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왜곡을 막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혔다.
 
이로써 헬기사격과 최근 ‘시민들을 향해 발포하라고 지시 한 적이 없다’고 밝힌 전두환 전 대통령과 관련된 의혹이 문재인 정부에서 밝혀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문 대통령은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싣겠다는 공약에 대해 “5.18 정신을 헌법전문에 담겠다"며 "이 자리를 빌어 국회의 협력과 국민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국회 연합기자단)

이명박‧박근혜 정부로 인해 9년간 공식 기념식에서조차 불리지 못한 ‘임을 위한 행진곡’은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국가보훈처에 지시함에 따라 제창 방식으로 참석자 모두 함께 부르게 됐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동안 논란이 일었던 ‘임을 위한 행진곡’에 대해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닌 오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자 5.18 민주화 운동의 정신 그 자체이다”며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것은 희생자의 명예를 지키고 민주주의의 역사를 기억하겠다는 것으로 오늘의 제창으로 불필요한 논란이 끝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한 문 대통령은 “2년전 진도 팽목항에서 5.18의 엄마가 4.16의 엄마에게 보낸 펼침막이 있었다. ‘당신 원통함을 내가아오. 힘내소. 쓰러지지 마시오’ 라는 내용이었다”며 “이는 국민의 생명을 짓밟은, 국가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한 국가를 통렬히 꾸짖는 외침으로 다시는 그런 원통함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으며 국민의 생명과 사람의 존엄함을 하늘처럼 존경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5·18 민주화운동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1997년 이후 역대 최대 규모로 정부 주요 인사를 비롯 시민 등 1만여 명이 참석했다.
 
5.18 민주화운동 37주년 기념식이 18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엄수된 가운데 가수 전인권씨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사진=국회 연합기자단)

이날 5.18 기념식에서 9년만에 제창하게 된 ‘임을 위한 행진곡’은 가수 전인권이 무대에 올라 열창했으며 문 대통령과 여야 지도부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제창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5.18 유가족을 위로하고 있다.(사진= 국회 연합기자단)

특히 5.18민주화운동 37주년을 맞아 광주를 찾은 문 대통령은 유가족을 끌어안으며 함께 눈시울을 붉히거나 기념사에서 희생자 이름을 부르며 넋을 기렸다.
 
유가족들의 아픔을 보듬는 대통령의 모습에 광주 시민도 뜨거운 박수와 함께 환호의 함성을 보내기도 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