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1일 목요일

닫기
정우택 "내년 지방선거때 개헌 마무리하자…주체는 정부아닌 국회가 논의해야"

(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5월 19일 11시 10분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여야가 중단된 개헌특위 활동을 재개해서 내년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를 목표로 개헌 논의 마무리 작업에 들어갈 것을 여야 각 당과 국회의장에게 정식으로 제의한다"고 밝혔다./(사진=국회연합기자단)

오늘 19일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여야가 중단된 개헌특위 활동을 재개해서 내년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를 목표로 개헌 논의 마무리 작업에 들어갈 것을 여야 각 당과 국회의장에게 정식으로 제의한다"고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어 "취임 초기 대통령이 개헌 의지를 분명히 밝힌 것은 대단히 의미 있는 일로 이 말씀을 통해 정치권이 본격적인 개헌 논의를 재개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지난 3월 초 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이 '대선 전 분권형 개헌'에 합의하고 단일 헌법개정안을 거의 완성한 사실을 언급하고 "이것이 성사되지 않은 유일한 이유는 당시 문재인 후보의 반대 때문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선에서 문 대통령이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을 공약했던 점을 들어 "이제 지방선거까지 꼭 1년 남았다. 취임 열흘 만에 개헌 추진 의사를 밝혔고 이제 시간을 허비하지 말고 충분한 개헌 관련 논의가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요구했다.

정 권한대행은 개헌 추진 주체는 대통령이 아닌 국회가 돼야 한다고 본명한 선을 보였다.

정 권한대행은 "헌법상 대통령도 개헌 발의권이 있으나 국회 개헌특위 논의결과가 있고 혼선 방지를 위해 정부 내 개헌특위를 다시 만들지 말고 국회 개헌특위를 중심으로 논의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