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17일 목요일

닫기
박주선 국회 부의장, “5.18민주화운동, 발포명령자 등 진상규명해야”

(아시아뉴스통신= 조진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5월 19일 11시 51분

박주선 국회 부의장(국민의당)/아시아뉴스통신DB
박주선 국회 부의장은 18일 “5.18민주화운동의 진실은 여전히 미완성 상태”라며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지난 80년 5월 광주의 발포책임자 등 역사적 진실을 반드시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주선 부의장은 국립 5.18 민주묘역에서 거행된 제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9년만에 공식적으로 '님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가슴 벅찬 5월 18일의 아침”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부의장은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 역시 반드시 실천되어야 한다”면서, “진상규명을 위한 법률 개정이나 헌법 개정안 마련 등에 있어 국회의 도움이 필요하다면 국회 부의장으로서 모든 힘을 짜내어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주선 부의장은 “오는 26일 유엔 본부에서 최초로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가 개최된다. 미약한 힘이나마 국회 부의장으로서 대단히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던 외교부를 설득해 유엔에서의 행사가 개최될 수 있도록 힘을 보탠 것은 큰 보람”이라면서, “5.18 민주화운동을 전세계에 널리 알리기 위한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