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1일 목요일

닫기
휴대용 선풍기 7개 중 5개 '미인증'…폭발 위험↑

(아시아뉴스통신= 박예원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5월 19일 14시 10분

폭발한 휴대용 선풍기 모습./아시아뉴스통신DB

지난 10일 경기 파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휴대용 선풍기 배터리가 폭발해 학생 13명이 다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시판되는 충전식 휴대용 선풍기 중 배터리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제품이 다수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충전이 가능한 리튬2차전지로 작동하는 휴대용 선풍기의 안전성을 확인한 결과 7개 중 5개 제품이 안전인증번호 표시가 없는 단전지인 것으로 조사됐다.

단전지는 리튬전지와 달리 보호회로가 없어 과열, 폭발 등의 사고 위험이 높아진다.

또한 지난해까지는 에너지밀도가 400Wh/L 이상인 경우에만 안전확인신고 대상이었으나 올해부터는 에너지밀도와 관계없이 의무적으로 안전확인신고가 이루어져야 한다.

 
충전식 휴대용 선풍기 전지.(사진제공=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은 리튬전지가 포함된 휴대용 선풍기 구입 시 KC마크, 전자파적합등록번호, 리튬전지의 안전인증번호를 확인하는 등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통신판매중개사업자 정례협의체'를 통해 온라인 유통 중인 불법·불량 제품에 대해 판매 중단, 회수 등의 조치를 연중 수행하고 있으며, 특히 대형 유통매장, 초등학교 주변 문구점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되는 휴대용 선풍기에 대해서도 전반적인 실태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