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5월 28일 일요일

닫기
[아시아뉴스통신TV 인터뷰] 이현숙 리스토리 결혼정보 대표 “국제결혼, 문화는 달라도 사랑이 있어야”

(아시아뉴스통신=이시경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5월 19일 15시 32분

 
이현숙 리스토리 결혼정보 대표./아시아뉴스통신=박재환 기자

[차여경 아나운서]

5월 21일, 오늘은 둘이 하나가 되는 날, '부부의 날'입니다.

'건강한 부부와 행복한 가정은 밝고 희망찬 사회를 만드는 디딤돌'이라는 슬로건 속에 탄생한 기념일인데요.

하지만 한국의 결혼율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어 사회의 큰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다문화 결혼', 즉 '국제결혼'은 한국사회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는데요,

리스토리 결혼정보 이현숙 대표에게서 '국제결혼'에 대한 조금 더 자세한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기자]
현재 우리나라에 다문화 가족이 참 많습니다. 그만큼 국제결혼을 하는 남성들이 많다는 건데요, 국제결혼을 하는 우리나라 남성들의 현재 추세는 어떤가요?

[이현숙 리스토리 결혼정보 대표]
네, 예전에는 농촌에 살거나 혹은 소위 3D 직종이라고 하는 힘든 환경에서 일하는 분들이 주로 국제결혼을 많이 하셨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학벌이 좋고 능력이 좋은 남성들도 국제결혼을 많이 하는 추세입니다.

[기자]
그렇다면 국제결혼을 하는 이주여성들의 사고나 의식에도 많은 변화가 생겼을 것 같은데, 어떻습니까?

[이현숙 리스토리 결혼정보 대표]
과거에는 이주여성들이 가난 때문에 집안의 가장 역할로서 국제결혼을 하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지금은 낭만적인 사랑을 찾아서 오는 여성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외모가 좋거나 성격이 좋거나 나이차가 많지 않은 남성을 선호하기도 합니다.

[기자]
국제결혼을 원하거나, 혹은 망설이고 있는 우리나라 남성들에게 해주고 싶은 조언이 있다면, 어떤 게 있을까요?

[이현숙 리스토리 결혼정보 대표]
남녀간에는 첫 인상이 3초 안에 판단되고 그 인연이 후에 결혼으로 이루어지는 것 같습니다. 마음이 따뜻하고 낭만적인 사랑을 꿈꾸고 계시다면 (국제결혼을 통해서) 꼭 맞는 인연을 찾아보시길 바랍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