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7월 23일 일요일

닫기
文-5당 원내대표 무슨 대화 나눴나?

文 여야정 협의체 구성 제안…협치의 문 열어

(아시아뉴스통신= 박고은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5월 19일 21시 48분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이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찬 회담을 시작하기에 앞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사진출처=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원내대표 간 첫 오찬 회동에서 여야정 협의체 구성 제안과 함께 북핵문제‧사드‧개헌‧비정규직 문제 등 국내외 현안에 대해 논의 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10일째인 오늘(19일) 11시 50분부터 오후 2시 10분까지 청와대 상춘재에서 우원식(더불어민주당)·정우택(자유한국당)·김동철(국민의당)·주호영(바른정당)·노회찬(정의당) 등 여야 5당 원내대표를 만났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여야 5당 원내대표는 이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진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대통령의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구성‧운영 제안에 5당 원내 대표들의 동의가 있어 실무 협의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여야정 협의체는 문 대통령‧국무총리가 주재하도록 하고 각 당의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청와대에서는 정책실장과 정무수석도 포함되며 사안별로 경제‧사회 부총리와 해당 장관이 참석할 수 있다.

이날 문 대통령과 원내대표들은 각 정당 대선 공약 중 공통되는 공약을 우선적으로 추진하는데 뜻을 모으고 국회에서 구체적으로 논의하기로 합의 하는 등 협치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들 19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오찬회동을 갖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출처=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자신의 대선 공약이었던 헌법 개정에 대해서는 “내년 6월 지방선거 전까지 추진하겠다”며 “정치권 개헌 논의에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고 선거 제도도 함께 개편하자”고 제시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원내대표들은 권력기관 개혁과 일자리 추경, 서비스 산업 발전법 등 여러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특히 사드에 관해 대통령과 정부 입장을 분명히 해야 한다는 건의에 대해 “특사 활동 결과를 지켜보고 한‧미, 한‧중 정상회담 등을 고려해 신중히 접근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찬 메뉴는 한식 코스였고 주 메뉴는 통합을 의미하는 비빔밥이었다. 디저트는 한과와 김정숙 여사가 손수 준비한 인삼정과였다.

청와대는 김 여사가 손수 인삼과 꿀, 대추즙을 10시간 가량 정성스럽게 졸여서 만든 인삼정과를 협치를 의미하는 조각보에 직접 싸 각 원내대표들에게 손편지와 함께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손편지에는 ‘귀한 걸음 감사하다. 국민이 바라는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함께 노력하자’는 메시지가 담겨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