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19일 목요일

닫기
경북도청 신도시 조기 활성화 방안 심포지엄

(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5월 19일 22시 11분

경북도청 신도시 조기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한 심포지엄이 19일 안동상공회의소 대회의실에서 열리고 있다.(사진제공=경북도청)

경북도는 19일 안동상공회의소 대회의실에서 '신도시 인구증가 전략'이라는 주제로 도청신도시 조기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도청이전 1주년을 맞아 그동안의 성과와 향후과제를 되짚어 보고 정책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심포지엄은 경북도, 안동시, 예천군이 주최하고 신도청지역 상생발전포럼, 안동상공회의소, 예천군 번영회가 주관했다.

첫 번째 주제발표에 나선 조상필 광주전남연구원 도시기반연구실장은 경남 창원시, 전남 남악신도시, 정부 대전청사 등 국내 공공기관 이전지역 사례 분석을 통해 유관기관 유치에 대한 전략, 도청신도시 자족기능 강화를 위한 산업기능 강화, 양질의 교육 인프라 구축을 통한 정주여건 확보 등 조기 활성화 방안에 대한 4대 전략 10대 추진과제를 짚어봤다.

두 번째 주제발표자인 조봉운 충남연구원 연구위원은 "충남도청 이전 후 원도심 인구 공동화로 인근도시와의 갈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면서 신도시 주변 문화예술산업단지 조성 등 산업기반 확충으로 주변도시와의 통합적 성장과 종합적인 광역도시계획에 대한 제언을 추가했다.

또한 패널로 참여한 월드피스코타임즈, 대구경북연구원, 안동·예천 도의원 등은 신도시 조기 활성화를 위한 신도시의 단계별 사업계획, 입주민들의 생활기반인 교육·의료분야 등 생활에 밀접한 분야 조성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였다.

배성길 경북도 신도시조성본부 총괄지원과장은 "신도시는 도청이전 1년 만에 행정, 교육 등 도시기능을 갖춰 하루가 다르게 변해가고 있다"며 "이번 심포지엄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참고해 유관기관단체 이전 및 정주여건 확보 등 신도시의 조기 활성화와 인구 10만의 명품·자족도시 완성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