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6월 30일 금요일

닫기
충북.청주경실련 “도의회 청사 건립 백지화하라”

(아시아뉴스통신= 김영재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6월 15일 15시 17분

충북.청주경실련이 충북도의회 청사 건립을 백지화할 것을 촉구했다.

충북도가 행정자치부에 신청한 중앙투자심사 자료가 꼼수라는 이유에서다.

충북.청주경실련은 15일 보도자료를 내어 행자부 중앙투자심사에서 충북도의회 청사 건립이 최종 승인된 것과 관련, 충북도가 보고한 총사업비에 토지매입비가 빠져 있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이에 대해 충북도는 부지(옛 중앙초)를 공시지가로 계산해 56억원으로 올렸다고 밝혔다고 전하고 “그러나 2015년 충북도가 충북도교육청으로부터 부지를 매입했을 때는 ‘공시지가’가 아닌 ‘감정가’였다”고 지적했다.

충북.청주경실련은 충북도의회 청사 건립비 430억원 중 도비 120억원은 물론 5년 거치 20년 상환으로 빌린 310억원(이자 7억7천만원)은 도지사와 도의원이 떠나도 고스란히 도민들이 떠안아야 한다면서 “사업 타당성 조사(500억원 이상)를 통과하지 못할 만큼 사업의 정당성이 없어 꼼수를 써야 한다면 지금이라도 전면 백지화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돈과 시간이 들더라도 공공주차장 등 주민 친화공간을 확장해 제대로 신축하자’는 데 찬성한 충북도의원 27명은 이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충북도는 충북도의회 청사 예정부지를 충북교육청으로부터 127억1600만원에 매입키로 하고 충북도교육청과 교환키로 한 충북체고 부지 상계처리를 한 나머지 비용 84억9158만원을 교육청에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