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닫기
우원식, “인사 검증 시스템 갖추기 어려워"…야, 여론정치 중단하라 날세워

(아시아뉴스통신= 윤의일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6월 19일 14시 58분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지난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9일 문재인 정부의 내각 인선코드에 의혹에 휘말리고 있는 것에 “인사 검증 시스템을 갖추기 어려운 희귀적 제약이 있었고 국정공백 장기화를 하루라도 빨리 끝내자는 마음이 앞서서 벌어진 일”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 법무부장관사퇴관련 인증에 문제를 질문하자 “고의로 숨기고 했다면 모르겠습니다만, 사실 45년 전 일의 사실관계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어려운 측면이 있기 때문에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의 책임론을 제기하는 것은 과도한 정치공작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안 전 후보자의 낙마 직후 인사추천위원회를 가동해 인사검증을 보다 철저히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우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인사추천위에서는 3~4명 정도를 추천해서 검증하고, 전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인사검증에 참여하고 검증 자체가 좀 더 확고하게 시스템 상으로 철저하게 이뤄질 수 있는 측면이 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하고있다.

야당이 조국 민정수석의 국회 운영위원회 출석을 요구한 데 대해서는 “필요하다면 해야 한다”면서도 “그런데 국회를 먼저 정상화 시켜놓고 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통상 여당 원내대표가 맡아왔던 국회 운영위원장직을 민주당이 돌려받아야 한다고도 요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그것(운영위원장직)은 넘기지 않으면서 발목잡기용으로 쓰려는 의도가 보여서 저는 상당히 불쾌하다”고도 했다.
 
지난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비대위원회의./아시아뉴스통신DB

이에 청와대는 인사검증제도를 다시 도입하기로했다. 박근혜 전대통령 탄핵으로 조기대선를 치룬만큼 인사덤증에 한계가있다고 판단하고 검증제도를 시행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경환 후보자의 과거 혼신신고 무효소송서류가 어떻게 유츌되었는지 경위파악중이라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 판결문 유출 논란에 대해 설명했다.

주광덕 의원은 인사청문요청안 자료에 첨부된 가족관계증명서와 제적등본 부분을 펼쳐보이며 "제적등본 뒤를 살펴보면 여러 곳에 한글로 몇년 몇월 몇일 안경환은 한문,가외 혼인무표심판 확정, 한글로 돼있다"고 주장했다.

주 의원은 "지난 15일 안 전 후보자 인사청문요청안에 포함된 안 전 후보자 부친의 제적등본 분석 과정에서 혼인무효 확정판결 사실을 발견했다"며 "국회 의정자료 전자유통시스템을 통해 법원행정처에 판결문 사본을 공식 요구했고 같은 날 서면으로 제출받았다"고 했다.

주 의원은 판결문 사본 제출 요구와 답변서 수령과정을 담은 컴퓨터 캡처 화면도 공개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