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7월 26일 수요일

닫기
1950년 6월25일 새벽 어찌 잊으랴!

(아시아뉴스통신= 윤요섭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6월 28일 15시 26분

윤요섭 울산취재본부장./아시아뉴스통신 DB

6.25가 터진 지 67주년이 됐다.이날은 우리에겐 잊을 수 없는 동족상잔의 비극의 날임에 틀림없다. 6.25의 깊은 상처가 아물지 않았는데 북한은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로 한반도의 안보를 지금도 위협하고 있다.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로 한반도의 안보가 지금도 심각한 상태다. 6.25는 우리 동포에겐 잊을 수 없는 비극의 날임에 틀림없다. 3년 1개월에 걸쳐 한반도 전체를 폐허화했고, 참전한 외국의 병력까지 극심한 피해를 입었다.

67년 전 한국전쟁은 약 20만 명의 전쟁 미망인과 10여만 명이 넘는 전쟁 고아, 1천여만 명이 넘는 이산가족, 공업 시설이 45% 파괴돼 경제적, 사회적 암흑기를 초래했다.지구상에 이미 냉전이 사라진지 오래됐지만 남북은 서로 증오심만 키워왔다. 이제는 6.25를 비극의 날로서만이 아니라, 다시는 이 땅에서 이러한 비극이 되풀이 되지 않아야 한다. 

6.25는 증오를 불태우는 날이 아니라, 화해와 평화의 소중함을 환기시키는 날로 삼아야 한다. 그 동안 동족상전의 6.25는 반세기 남짓 분단이란 이름으로 한민족을 한반도에서 군사적인 대립관계를 심화시키고 불신의 벽을 더 높이는 한편, 민족간 갈등의 골을 더 깊어지게 하는 냉전체제의 산물이다. 

우리나라는 냉전 잔재가 남아 있다. 분단이란 이름으로 군사적인 대립관계를 심화시키고 불신의 벽을 더 높이는 한편, 민족간 갈등의 골을 더 깊어지게 하고 있다. 이제는 민족의 갈등을 심화킨 기억들을 모두 지워버리고 참된 평화와 화해를 널리 확산시켜 나가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 

6·25는 더 이상 북한에 대해 분노를 유발시키는 상기의 날이 아니라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위한 기념의 날이 돼야 한다.참된 평화는 적개심과 증오심을 버리고 용서와 화해를 통해 얻어지는 것이다. 그러나 좌경화된 사람들이 6·25가 남침이 아니고 북침 한 것으로 학생들에게 올바르게 가르치지 않아 오도하게 만들고 있다.역사의 바른 인식은 사상이나 이념에 상관없이 사실을 바탕으로 해야한다. 

호국보훈이란 나라를 보호하고 지킨다는 것으로 호국을 위해 희생한 분들의 공훈에 보답한다는 보훈이 합쳐진 말이다. 나라의 광복과 국가 수호를 위해 희생한 호국영령의 넋을 추모하면서 애국정신을 고취시키기 위한 그 목적이 있다. 

그런데 최근에 들어와 '호국영령'들과 '민주화투쟁'을 하다 희생된 사람들을 혼돈해 마치 민주화 투쟁을 하다 희생된 사람들이 호국 영령으로 오도되고 있다. '호국영령'은 조국의 독립을 위해 국내.외에서 외세에 맞서 싸우다 희생됐거나 6.25때 북한의 남침을 저지하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이다. 

민주화 열사는 초대 이승만 정권부터 5공화국 전두환 정권까지 독재정권과 비민주적인 국가경영에 항거해 민주주의 실현을 위해 투쟁하다 희생된 분들이다. 따라서 민주화 열사와 호국영령과는 분별해야 한다. 

세계경제 10위권의 우리 정부는 재정문제로 고귀한 생명까지 희생한 호국영령과 그 유가족에게 제대로 보답하지 못한 것이 현실이다. 그 유족들에게 세계경제 10위권에 어울리는 합당한 물질적 보상과 예우를 하는 것이 순리요 정도다. 

국가유공자와 그 유족의 영예로운 생활이 유지되도록 정부는 실질적인 보상책 강구가 절실하다. 국민들도 호국영령들의 희생과 애국정신 때문이라는 사실을 되새기고 그 호국영령과 유족을 돕는데 적극적인 자세를 가져야 한다. 

정부는 국가유공자와 호국영령들에 대한 합당한 예우를 위해 국민들이 공감할수 있는 국가보훈 정책을 세워야 한다. 대통령과 여당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게 야당과 화합의 정치를 실현하려는 통큰 의지와 변화가 절실하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

실시간 급상승 정보

TODAY'S HO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