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0일 수요일

닫기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째보선창과 작은미술관’ 개최

(아시아뉴스통신= 김재복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7월 12일 10시 18분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전시실(사진제공=군산시청)

전북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이 지난 10일부터 오는 9월 10일까지 근대미술관(구 18은행 군산지점)에서 도립미술관 초대전 ‘째보선창과 작은미술관’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비릿한 갯내음과 바닷바람이 떠오르는 군산의 ‘째보선창’을 주제로 과거 째보선창의 옛 명성을 추억할 수 있는 도립미술관의 소장 작품 20여점을 선보인다.

하수경 화백, 인상주의풍 묘사법이 돋보이는 김용봉 화백, 거친 먹을 이용해 살아있는 자연을 표현하는 김병종 화백 등 이번 전시에서는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일상의 장면과 한국적인 풍경들이 화폭에 고스란히 담겨 소개된다.

이번 초대전은 ‘군산을 비롯해 전라북도의 실경을 담담하고 꾸밈없는 붓질로 표현한 자연스러운 작품들과 전통에 구애받지 않고 자신만의 독자적인 화풍을 개척해 한국화의 새로운 경지를 열었다’고 평가받는 작품들이 한 자리에 모여 살아 움직이는 군산의 힘과 따뜻하고 유쾌한 삶의 모습을 전달할 예정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전시가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군산 째보선창의 옛 명성과 추억을 느낄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군산근대역사박물관 분관인 근대미술관은 국가등록문화재 제372호인 일본 18은행 군산지점을 보수해 복원됐으며 현재는 미술전시 및 안중근 감옥 등이 재현된 역사교육의 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