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5일 토요일

닫기
새 정부 도시재생 뉴딜정책을 반영한 인천형 모델은

인천시 관계자 워크숍 갖고 지역 가치와 특성을 반영한 인천형 도시재생 모델 구축

(아시아뉴스통신= 김선근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7월 12일 20시 09분

인천시(시장 유정복)가 12일 송도 G타워에서 새 정부 도시재생 뉴딜정책 반영을 위한 워크숍을 개최하고 인천 지역의 가치와 특성을 반영한 인천형 도시재생 모델 구축을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LH 인천지역본부, 인천도시공사를 비롯한 인천시시, 군‧구의 도시재생 관련 업무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했으며 새 정부 도시재생 뉴딜정책에 대한 정확한 이해 및 정보 공유를 통해 인천형 도시재생 뉴딜정책의 밑그림을 마련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워크숍은 도시재생 뉴딜 국가 정책방향, 도시재생활성화를 위한 공공의 역할과 기금 활용방안, 인천형 도시재생 공모사업 모델에 대한 설명 및 질의응답 등으로 진행됐다.

새 정부 도시재생 뉴딜정책은 대통령 공약사항으로 매년 10조원의 공적재원으로 100개씩, 임기 내 50조원을 투입해 500개의 구도심과 노후주거지를 살려내겠다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부분은 지금까지 시행해왔던 기본 1만㎡ 이상의 대단지형 재개발, 재건축이 아닌 꼭 필요한 곳에 소규모로 시행된다는 점이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에서는 지난 4일 도시재생사업기획단을 발족해 강력히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인천시는 정부의 정책방향에 발맞춰 인천의 원도심 쇠퇴 현황에 대한 세심한 검토와 지역 주민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인천지역에 적합한 도시재생 뉴딜정책 모델을 발굴하고 지역주민‧지자체‧유관기관 간 소통과 협업체계를 유지해 인천형 도시재생 모델이 조기에 정착돼 원도심 활성화를 더욱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신동명 도시균형건설국장은 “도시재생이 단순한 구호로만 그치지 않도록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해 일자리 창출과 성장 동력 견인을 위한 신규 도시재생 뉴딜사업 지역이 인천에서 많이 선정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