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전주시 탄소관련 우수 중소기업 3곳, 한국탄소융합기술원 입주

기술원 내 3개 공간 입주기업 모집에 7개 기업 참여 2.3:1의 높은 경쟁률 기록

저렴한 임대료와 기술원 보유 장비 및 기술력 등 활용, 기술원 연구과제 참여 유리

(아시아뉴스통신= 문성주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7월 13일 11시 57분

전주 소재 한국탄소융합기술원 탄소관련 우수중소기업 3곳 입주.(사진제공=전주시청)

전주시가 대한민국 탄소산업 발전을 위해 기술력과 자금력을 지닌 우수 중소기업 3곳에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이 보유한 장비와 기술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
 
시는 한국탄소융합기술원(원장 정동철) 내 상용화기술센터와 기계벤처동 등 3개 공간의 계약이 끝나 입주기업 선정을 위해 공개모집을 한 결과 7개 기업이 경쟁에 뛰어들어 2.3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기술원은 선정위원회를 개최해 이 중 에이테크솔루션(주)과 ㈜에이앤에이치스트럭쳐, ㈜불스원신소재 등 3개 기업을 최종 확정했으며, 세부내용을 협의 후 입주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3개 기업은 자본과 기술력에서 평판이 높으며, 탄소산업 발전에 대한 비전도 뚜렷해 전주시가 탄소산업 메카로 도약하는데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상용화기술센터에 입주하게 된 에이테크솔루션(주)은 지난 2014년 삼성전자 글로벌 강소기업, 2017 월드클래스 300에 선정된 기업으로, 연매출 2,000억원 규모의 초정밀·대형사출금형 전문기업이다.
 
또한, ㈜에이앤에이치스트럭쳐(ANH Structure)는 70억원의 매출을 올린 중견기업으로, 항공우주, 자동차, 조선, 해양 플랜트 등 중공업 분야의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불스원신소재는 지난해 제11회 국제탄소페스티벌에서 ‘탄소산업 기술혁신분야 자동차부문 기술상’을 수상하고 전라북도 선도기업에 선정된 필터, 활성탄, 금속코팅 탄소섬유 전문기업이다.
 
이들 기업은 기술원이 진행하는 연구개발(R&D)사업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해 기술원의 국내 최고수준의 장비활용과 기술지원, 다양한 정보를 지원받을 수 있다.

또한 직원들의 직무향상교육과 시제품제작지원, 마케팅지원과 3.3㎡당 매월 1만원 정도의 저렴한 임대료 혜택까지 받을 수 있게 된다.
 
최은자 전주시 신성장산업본부장은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중소기업의 체계적 관리와 지원을 통해 기업역량강화와 탄소기업 집적화에 이바지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우리시는 맞춤형 기업지원으로 탄소산업 메카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지역경제활성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탄소융합기술원은 입주희망 기업이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창업보육센터를 증축해 기존 18실에서 29실로 확대하고, 올 말까지 신상품개발지원센터에도 기업입주공간을 추가할 계획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