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4일 일요일

닫기
한국관광공사, 카자흐스탄 알마티에 사무소 개소

(아시아뉴스통신= 유지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7월 13일 17시 29분

한국관광공사 시그니쳐.(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14일(금) 카자흐스탄 알마티에 신규로 해외사무소를 개설한다고 밝혔다.
 
알마티 사무소는 관광시장으로서의 잠재력이 커지고 있는 중앙아시아 지역을 관할하며,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CIS 5개국을 대상으로 한국의 관광매력을 전파하고 관광객 유치활동을 펼치게 된다. CIS 5개국은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타지키스탄 등이다.

한국관광공사는 14일 알마티 사무소 사무실에서 개소식을 개최한 후 본격적인 한국관광홍보 및 마케팅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며 이날 저녁에는 카자흐스탄 정부 및 관광업계 주요인사와 현지 언론을 대상으로 축하 만찬과 한국관광설명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오는 9월 15일과 16일에는 한-카 수교 25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로 알마티 한국문화관광대전(Korea Culture and Tourism Festival in Almaty)을 준비 중으로, 한국의 문화와 관광을 홍보하는 전시회와 한류 콘서트를 개최하여 현지에 한국관광 붐을 조성하는 계기를 마련할 계획이다.

중앙아시아 지역은 최근 한류의 영향과 비자제도 개선, 직항편 증가로 방한수요가 급성장하고 있는 곳으로, 사무소가 개설되는 카자흐스탄은 중앙아시아 타 국가 대비 개방성이 높고, 주요 산유국이자 자원 부국으로 소비자 구매력 및 해외여행 잠재력이 높은 국가이다. 지난 2014년 11월부터 시행된 양국간 무비자 방문 협정을 계기로 최근 3년간 카자흐스탄 방한관광은 연평균 27.1%(‘16년 34,068명)의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특히 방한 의료 관광객의 경우 최근 3년간 연평균 36.7%(’16년 15,010명) 증가하여 중국, 미국, 일본, 러시아와 함께 방한 의료관광 5대 핵심시장 중의 하나이다.

한편 박정하 한국관광공사 해외마케팅실장은 “중앙아시아 지역은 방한관광 성장률이 높고 의료관광 등 고부가가치 방한 관광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어 한국 관광업계가 주목해야 할 시장”이라며 “알마티 사무소 개소를 계기로 중앙아시아 지역에서의 한국 관광 마케팅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