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7월 25일 화요일

닫기
중국 민주화운동가 류샤오보 사망…“중국 자유‧평등 위해 목숨 받쳐”

(아시아뉴스통신= 박고은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7월 14일 13시 53분

류샤오보.(사진출처=FT中文网 제공)

중국 인권운동가이자 노벨평화상 수상자 류샤오보(劉曉波·61)가 간암 투병 끝에 지난 13일 결국 사망하면서 중국의 인권탄압 문제가 일제히 불거지고 있다.
 
류샤오보는 2008년 공산당 일당체제 종식을 요구하는 '08 헌장' 서명 운동을 주도하다 이듬해 '국가 전복' 혐의로 11년 형을 선고받고 랴오닝(遼寧)성 진저우(錦州) 교도소에 수감돼 지난 5월 말 건강검진에서 간암 판정을 받고 가석방 됐다.
 
류샤오보는 “죽어도 서방에서 죽겠다”며 출국 의지를 강력히 밝혔지만 중국 정부는 이를 허용하지 않았다.
 
류샤오보가 간암을 얻게 된 원인과 정기적으로 이뤄지지 않는 중국 교도소의 건강검진 체제, 해외 이송 치료를 끝까지 허가하지 않은 점 등 중국 정부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이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은 류샤오보 타계 소식에 애도를 표하고 류샤오보 부인의 출국을 허락하라고 중국 정부에 촉구했다.
 
렉스 틸러슨 국무부 장관은 13일 “중국 정부는 루샤(류샤오보 부인)의 희망에 따라 가택연금 상태에서 풀어주고 중국을 떠날 수 있도록 요청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또한 “류샤오보는 그의 일생을 정의와 자유를 위해 헌신했다”며 “중국의 자유, 평등 등을 위한 투쟁을 통해 노벨 평화상이 추구하는 인류 정신을 구현했다”고 평가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