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7월 25일 화요일

닫기
동두천, 미군재배치범시민대책위원회 성명서 발표

(아시아뉴스통신= 이충우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7월 14일 17시 19분

지난 2014년 11월 5일 오후 경기 동두천시 미2사단 캠프 케이시 앞에서 열린‘미군 잔류 반대 범시민 궐기대회'에서 한종갑 동두천시 미군 재배치 범시민 대책위원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박신웅 기자

경기 동두천시 미군재배치범시민대책위원회(위원장 한종갑, 이하 대책위)는 14일 동두천시청 회의실에서 '미군 잔류, 정부는 상응하는 대책을 마련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번 성명서는 지난 7월11일 평택 미8군 사령부 개관식 기자간담회에서 토머스 밴달 미8군 사령관이 '한국군의 역량이 갖춰질 때까지 210포병여단을 동두천에 잔류시킨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에 대해 성명서를 발표한 것이다.

국방부는 당초 동두천시에 주둔한 미2사단을 2016년까지 평택기지로 이전하기로 했지만 2014년 10월 미2사단 산하 210포병여단을 잔류시키기로 결정, 동두천시민과 시민단체는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는 결정이라며 반발했다.

그동안 동두천시 잔류부대는 2020년 중반, 전시 작전통제권 전환에 맞춰 평택으로 이전할 것으로 예상됐다.

대책위는 이번 성명서를 통해 미8군사령관이 '한국군의 역량이 갖춰질 때까지'로 잔류부대 이전시기에 대해 애매한 표현을 사용한 것은 동두천을 제외한 채 또 다시 국방부와 주한미군의 밀실 합의가 있는 것으로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했다.

'미군기지 잔류 결정시 상응하는 대책 마련 촉구, 2020년까지 210포병여단 평택 이전과 용산, 평택에 준하는 지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종갑 위원장은 "국방부와 주한미군의 일방적인 잔류 결정은 절대 받아들일 수 없으며 정부는 미군부대 잔료 결정시 분명히 그에 상응하는 지원대책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성명서 발표와 함께 주장했다.

한편, 지난 2014년 11월에도 동두천시는 '미군 잔류 반대 범시민 궐기대회'를 열어 미군 잔류에 규탄한 바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