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1일 목요일

닫기
스위스 로잔 올림픽 박물관에 태권도 전자호구 전시

(아시아뉴스통신= 전규열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7월 15일 01시 31분

스위스 로잔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될 역대올림픽메달리스트 선수들의 사인이 새겨진 전자호구.(사진제공=세계태권도연맹)

세계태권도연맹(World Taekowndo, WT)은 스위스 로잔의 올림픽 박물관에 태권도 전자호구 두 점을 기증해 박물관을 방문하는 전 세계인들이 전자호구를 직접 볼 수 있게 됐다.
 
세계태권도연맹이 기증한 청,홍 두 점의 전자호구는 작년 리우올림픽에서 선수들이 경기때 착용했던 것으로, 한국의 김소희, 요르단의 아흐마드 아부가쉬 등 역대 올림픽 메달리스트 28명의 사인이 담겨져 있다. 
 
현지시간 지난 13일 열린 기증식에는 조 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와 프랑시스 가벹(Francis Gabet) 올림픽 박물관 국장이 참가했으며 올림픽 채널을 통해 전 세계에 방영될 예정이다.
 
조 총재는 ‘올림픽 박물관에 여러 태권도 용품이 전시돼 태권도에 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일 수 있기 바란다’고 말하며 향후 도복을 비롯한 의미 깊은 태권도 용품을 기증할 뜻을 밝혔다.
 
태권도 전자호구는 지난 2009년 세계태권도연맹 주최 대회에서 처음 선보였으며, 올림픽에서는 지난 2012년 런던때 처음 사용됐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