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1일 목요일

닫기
"정유라와 인연 끊을 것" 격노한 최순실

(아시아뉴스통신= 윤자희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7월 15일 11시 07분

최순실./아시아뉴스통신 DB

정유라씨의 삼성의 이른바 말세탁에 대해 증언했다는 소식을 들은 어머니 최순실이 “인연을 끊겠다”며 격노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한 매체는 최씨가 “재판에 증인으로 나가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굳이 증언하겠다면 내가 먼저하고 난 다음 나중에 하라 했는데 말을 안듣는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12일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뇌물 사건 재판에 출석해 삼성이 처음 제공한 명마 세 마리를 다른 말 세 마리로 바꾼 이른바 '말 세탁'에 대해 증언했다.
 
최순실의 딸 정유라./아시아뉴스통신 DB

정씨는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 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 이 부회장 공판에 출석해 “‘(엄마로부터) 삼성에서 시키는 대로 해야니깐 토 달지 말고 말 이름을 바꾸라’고 들었다”고 증언했다.
 
전날(11일) 정씨는 이 부회장 공판에 대해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지만 돌연 출석해 이목이 집중됐다.
 
이날 정씨는 “여러 만류도 있었지만 나와야 된다는 생각에 나온 것”이라고 돌연 출석 이유를 설명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