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9월 26일 화요일

닫기
정의당 “우병우 구속수사 당장 이뤄져야”

(아시아뉴스통신= 고유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7월 16일 09시 39분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DB.

지난 14일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의 민정수석실 문건을 발견했다는 것을 발표한 것에 대해 정의당이 “이재용 삼성 부회장의 경영권승계 지원과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등에 개입했다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주고 있는 문건들로 가히 충격적이다”고 밝혔다.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삼성 경영권 승계와 관련 핵심 당사자인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씨, 이재용 삼성 부회장이 뇌물죄 혐의에 대해 부인을 하는 것에 대해 “이제는 더 이상 발뺌할 수는 없을 것이며 수혜를 입은 당사자인 정유라가 이들의 커넥션을 실토했고, 이제는 확실한 물증까지 발견됐다”며 “그에 걸맞은 법적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문건중 상당수가 우병우 전 수석이 생산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우 전 수석이 박근혜 정권 국정농단의 핵심 축이었다는 사실이 명백해졌다”며 “우 전 수석에 대한 구속수사가 당장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번 문건 발견을 계기로 지난 정권들이 애써 가리려했고, 가려왔던 치부의 실체들이 낱낱이 드러나기 바란다”며 “새로운 대한민국은 반드시 이 음습한 찌꺼기들을 청산해야만 탄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아시아뉴스통신DB.

앞서 청와대는 민정비서관실 공간을 재배치하던 지난 3일 한 캐비닛에서 이전 정부 민정비서관실에서 생산한 문건을 발견했다. 해당 비서관실은 이전 정부 민정부문과 사정부분이 함께 사용한건 공간으로 현 정부 들어 민정부문 쪽만 사용해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서가 발견된 캐비닛은 사정부문에 있던 것으로 그동안 사용을 하지 않았다.
 
발견된 문서는 2014년 6월 11일부터 2015년 6월24일까지 장관 후보자 등 인사자료, 국민연금 의결권 등 각종 현안 검토 자료와 지방선거 판세를 전망하는 수석비서관 회의자료 등이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