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7월 28일 금요일

닫기
"정창수 관광공사 사장, 친박 아닌 관료 출신"

관광공사 관계자 "내부 인사 관련 빠른 시일 내에 정리 될 전망"

(아시아뉴스통신= 전성남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7월 17일 16시 18분

한국관공공사 심벌 마크./(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정창수 한국관광공사 사장과 관련 친박 인사라는 뉘앙스에 따라 교체 설이 끓이질 않는 부분에 대해 관광공사는 "정창수 사장은 친박이 아닌 정통 관료 출신"이라고 분명한 선을 그었다.

관광공사 관계자는 "정 사장 이력을 보면 김대중 정부, 노무현 정부에서 일을 했던 정통 관료 출신으로 이와 같은 연관성을 가지고 관광공사 사장이 됐다"면서"일부에서 친박 인사라 정리 되어야 할 대상으로 거론하고 있으나 내부적으로 직원들은 대표가 관료 출신이란 점을 잘 알고 있어 이에 대해 큰 동요나 변화는 없을 것이라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특히 관계자는 "현재 관광공사가 지금까지 해외부문 사업 치중에서 국내 부문 사업 육성 역량을 새롭게 구축하는 중"이라며"이 같은 중요한 시기에 공사 대표에 대한 인사 변화는 더 더욱 없으리라 본다"고 피력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