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조철기 아산시의원, 수해지역 긴급복구 “주민안전이 우선입니다”

(아시아뉴스통신= 김형태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7월 17일 19시 16분

충남 아산시 탕정면 수해지역 긴급복구 현장./아시아뉴스통신=김형태 기자

충남 아산시는 16일 쏟아진 기습 폭우로 농경지와 도로 곳곳이 물에 잠기는 등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조철기 시의원, 탕정면사무소 직원, 마을 주민 등이 비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는 와중에도 신속하게 침수지역에 투입, 피해 복구에 나선 일이 모범사례가 되고 있다.
 
이날 탕정면 호산삼거리는 다른 지역과 마찬가지로 하수도관이 역류해 도로가 침수되고 교통이 마비되는 등 혼란이 빚어지는 상황이 발생했으나 면사무소 직원의 즉시 출동과 조철기 시의원을 비롯한 마을 주민의 적극적인 도움으로 오전 내 상황을 종료할 수 있었다.
 
유종희 탕정면장은 “비가 오는 가운데에서도 적극적으로 도와준 시의원, 마을 이장 및 주민들께 감사드린다”며 “빠른 시일 내 폭우 피해를 복구하는데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조철기 시의원은 “혼란 상황을 조기에 종료한 것은 빗속에서 솔선수범해가며 몸을 사리지 않고 작업에 참여한 탕정면장과 면사무소 직원들 덕분”이라며 “해당 공무원들의 신속한 처리는 큰 피해 없이 마무리 될 수 있음을 보여준 찾아가는 현장행정의 좋은 예로 널리 전파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한편 이날 가장 먼저 나와 묵묵히 복구 작업에 동참한 마을주민 일행 중 김병식씨는 현재 아산고등학교 교사로 재직하고 있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교사로서의 모범적인 모습을 보였다” “솔선수범의 본보기가 됐다” 등 긍정적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