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1월 21일 화요일

닫기
포항시, 포스코강판 390억 규모 설비투자 MOU 체결

신규 일자리 64명, 건설 인력 연인원 2만5000여명 일자리 창출 기대

(아시아뉴스통신= 이진우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7월 17일 22시 57분

17일 이강덕 포항시장과 전중선 포스코강판 대표, 문명호 포항시의회 의장(왼쪽부터)이 투자양해각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제공=포항시청)

경북 포항시는 17일 이강덕 포항시장, 문명호 포항시의회 의장, 윤광수 포항상공회의소회장, 나주영 포항철강관리공단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코강판과 390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포스코강판의 투자는 기존 컬러공장 내 부지를 활용해 연산 6만톤의 내외장재용 고급 건재 및 프리미엄 가전용 고급컬러강판을 생산 할 수 있는 NO.4CCL 신설설비를 오는 9월에 착공해 내년 8월 완공을 목표로 한다.

포스코강판에서 생산하는 컬러강판은 건축 내.외장용 자재를 비롯한 세탁기, 냉장고 등 가전제품에 주로 사용되며, 컬러강판도장라인 설비 신설로 특히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가전제품 수요를 감당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라인 신설에 따라 신규 64명을 비롯한 공사 기간 동안 연인원 2만5000여명의 건설 인력이 투입되는 등 지역의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전중선 포스코강판 대표는 "이번 설비투자는 20여년만의 대규모 신설 투자로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지역 고용 창출을 유도하고 포항발전에 기여하도록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포항시는 지난달 26일 영일만 제1산업단지 내 리튬 이차전지에 필요한 양극활소재를 생산하는 (주)에코프로지이엠의 공장 착공에 이어 연이은 투자유치로 일자리 창출과 더불어 지역 업체 참여, 지역 자재 사용 등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끌어 낼 것이라는 기대감을 감추지 않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스코강판의 이번 투자는 어려운 지역경제에 단비와 같다"며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역할을 기대하며, 우리시 또한 지역의 기업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