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닫기
전주시, 한눈에 보는 전주의 역사·문화 전시

전주시, 31일부터 8월 18일까지 시청 로비에서 영조 정순왕후 가례도감 의궤 기획전시, 전주역사박물관도 오는 9월 17일까지 대동‧풍류‧올곧음‧장신의 전주정신 관련 유물 40여점 전시

(아시아뉴스통신= 문성주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7월 31일 14시 16분

한눈에 보는 전주 역사.(사진제공=전주시청)

대한민국 문화특별시 전주의 역사와 문화를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는 특별한 전시회가 열린다.
 
전주시는 오는 31일부터 8월 18일까지 3주간 시청 로비에서 ‘영조 정순왕후 가례도감 의궤’ 기획전시를 진행한다.
 
이번 기획전에는 시와 문화체육관광부가 지난 2014년부터 제작중인 영조 정순왕후 가례도감 의궤 50면(등장인물 1,299명, 말 379필, 의장류 2,026점) 중 한지공예로 제작된 닥종이 인형 총 1,108점(등장인물 460명과 말71필, 기타 의장류 577점)이 전시된다.
 
영조 정순왕후 가례도감 의궤 재현사업은 조선왕실의 위엄과 화려함을 엿볼 수 있는 대표적인 의궤인 영조 정순왕후 가례 반차도 행렬을 닥종이 인형으로 재현하는 것으로, 의궤를 닥종이 인형으로 재현해 조선왕실문화를 입체적으로 표현해 전통문화의 가치를 재발견하고, 전주한지 콘텐츠 발굴 및 한지산업의 영역을 확대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아왔다.

 
한눈에 보는 전주 역사 전시.(사진제공=전주시청)

이에 앞서, 시는 전통문화중심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이고 전주한지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하여 지난 2008년부터 2년간 ‘태조어진 봉안행렬 반차도 재현사업’을 추진, 경기전 내 어진박물관에 상설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볼거리 제공에 기여한 바 있다.
 
역사학자와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고증을 받아 조선시대 의복과 물품을 사실적으로 작품에 담아온 양미영 작가는 “외규장각 의궤는 한지에 기록된 뛰어난 조성왕실 기록으로 이를 전주한지 인형으로 재현해 소개하고 싶었다”라며 “외규장각 의궤가 프랑스에서 5년 단위 임대 형식으로 돌아왔는데 완전한 반환에 보탬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서 작품을 제작했다”고 말했다.
 
여름방학을 맞아 전주정신 ‘꽃심’을 소개하는 특별한 전시회도 진행된다.

 
한눈에 보는 전주 역사.(사진제공=전주시청)

전주역사박물관(관장 이동희)은 개관 15주년을 맞아 오는 9월 17일까지 전주 정신 특별전 ‘꽃심의 도시, 전주’를 개최한다. 전주정신은 모두가 조화롭게 어울리며(대동) 삶의 여유와 멋을 잃지 않고(풍류), 사람의 도리와 의로움을 추구하며(올곧음), 창의적 미래를 열어가는 것(창신, 創新)을 토대로 한 ‘한국의 꽃심’으로, 지난해 6월 전주시민의 날에 선포됐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전주정신에 대한 설명과 함께, 옛 전주와 전주사람들의 모습이 기록된 ‘신증동국여지승람’, 새로운 세상을 열어가는 듯 힘찬 용이 새겨진 경기전 운용문 암막새, 완판본, 부채, 서화 등 전주정신 ‘꽃심’의 역사적 근거를 보여주는 40여점의 유물이 전시된다. 또, 국립무형유산원 김정남 과장이 쓴 ‘꽃심’글씨가 눈길도 선보인다.
 
최락기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영조 정순왕후 가례도감 의궤 기획전시 이후 지방행정연수원과 농촌진흥청 등 혁신도시 주요기관과 전북도청, 정부 세종청사 등 이동 기획전시를 통해 의궤 재현사업 및 전주한지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