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19일 토요일

닫기
군산대학교 입학금 전면 폐지한다

2018년 신입생부터. 1인당 16만8000원 면제혜택

(아시아뉴스통신= 김재복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7월 31일 15시 46분

군산대학교 로고./아시아뉴스통신DB

전북 군산대학교가 2018학년도부터 입학금을 전면 폐지키로 했다.

31일 구산대학교는 ‘문재인 대통령의 교육 관련 주요 공약 중 하나인 대학입학금 폐지 및 학부모 등록금 부담을 덜어주고자 20'18년 신입생부터 입학금을 폐지한다’ 고 밝혔다.

군산대학교의등록금은 전국 4년제 대학 중에서도 최저 수준이다.

그동안 군산대학교는 2017학년도 등록금을 0.2% 인하한 것을 비롯해 지난 2009학년도부터 9년 동안 등록금을 인하 내지 동결해 왔다.

군산대학교의 2017학년도 등록금 수입액은 총 292억3600만원이며 이중 입학금은 3억4100만원으로 총 등록금 수입액의 1.2%정도 수준이다.

이에따라 내년도 신입생들은 1인당 16만 8000원의 입학금 면제 혜택이 주어질 전망이다.

군산대학교 입학정원은 1735명으로 1인당 연간 평균 등록금은 388만2500원이다.

계열별 등록금은 가장 낮은 인문사회계열이 348만7800원, 가장 높은 예능공학계열이 440만 8600원이다.

나의균 총장은 “입학금 폐지는 모든 학생들에게 기초 장학금을 주는 효과와 힘께 학생들의 학비 부담을 덜어주고 투명한 대학등록금 운영을 위해 결정한 사항이다”며 “대학회계의 효율적 운영으로 국립대학의 입학금 폐지는 충분히 감당할 만하다”고 밝혔다.

한편 2015학년도 기준 전국 대학 입학금 규모는 ‘2015년 총 등록금 대비 약 3.2% 수준(4168억원)이며 4년제 대학 191개교의 평균 입학금은 약 64만원(’2016년)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