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18일 수요일

닫기
경찰에서 해경으로 새 둥지 튼 박상년 경정의 다짐

"25년 노하우 바다경찰에 접목 안전하고 풍요로운 바다 만드는데 노력"

(아시아뉴스통신= 고정언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08일 11시 23분

서해해경청 정보계장 박상년 경정.(사진제공=서해해경청)

“25년 육지경찰의 노하우를 바다경찰에 접목해 안전하고 풍요로운 바다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7일 서해지방해양경찰청 수사정보과 정보계장에 임명된 박상년 경정(49)은 “해양경찰과 경찰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공통된 임무를 지니고 있다”며 “해경청으로 전입한 것은 변화와 도전의 삶을 통해 바다에서 봉사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전남 신안군 장산도 출신인 박 계장은 “섬에서 태어나 고향의 바다에서 불법중국어선의 침범으로부터 어업인을 지키고 국민 모두가 안심하고 즐길수 있는 바다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피력했다.
 
또 “평소 느꼈던 섬 지역 출항 여객선과 다중이용 선박의 안전관리와 안전 위해요소 등에 대한 지도 단속과 함께 현장의 제도적 미비점에 대한 보완책 등 정책 건의를 우선적으로 처리하겠다”고 다짐했다.
 
박 계장은 목포 문태고 출신으로 지난 1994년 서울청 양천경찰서에 첫발을 내디딘 후 진도경찰서 경무과장, 여수서 생활안전과장, 강진경찰서 생활안전교통과장을 거쳐 순천서 112상황실장으로 근무하다 정부조직개편에 따라 해양경찰청으로 전입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