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22일 화요일

닫기
국방부, 포천시 약320만㎡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

김영우 의원, 국방부로부터 보고받아... 오는 10일 관보 고시 예정

(아시아뉴스통신= 이충우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08일 20시 49분

바른정당 김영우 국방위원장./아시아뉴스통신 DB

경기 포천시 일대의 약 319만7119㎡(약 96만평)의 탄약고 주변지역이 군사시설보호구역에서 해제된다. 

바른정당 김영우 국방위원장(포천·가평)은 8일 국방부 군사시설기획관실로부터 이 내용을 직접 보고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달 26일 ‘2017년도 제1차 군사시설 보호구역 심의위원회’을 개최해 전국 8개 부대 모두 843만7486㎡(약 255만평)의 군사시설 보호구역을 해제키로 결정했다.
 
이와 같은 국방부 결정으로 포천시는 소흘읍 송우리 일대 192만4206㎡(약 58만2000평)인 축구장 약 270개의 면적이 해제됐다.

또 소흘읍 무림리 일대 127만2913㎡(약 38만500평)도 군사시설보호구역에서 풀렸다.
 
김영우 의원은 그동안 제18대 국회의원 당선 이후 계속해서 군 작전에는 지장이 없으나 주민들 삶의 질 향상에 필요한 군사시설 보호구역의 해제를 위해 노력해 왔다.

이를 위해 당선 이후 ▶2009년 포천시 영북면 산정호수 일대 약 52만㎡(약 16만평) ▶2010년 포천시 창수면 추동리 일대 8사단 지역 약 91만㎡(약 27만5000평) ▶2012년 포천시 영북면 운천리 일대 약 80만㎡(약 24만평)의 군사시설보호구역을 해제 시켰다.

이밖에 ▶2013년 포천시 전역 비행안전구역 약 667만㎡(약 202만평) ▶2016년 포천시(군내면, 가산면, 포천동, 선단동) 일대 약 367만평 등에 대해서 행정위탁 높이를 45m로 완화 시켰다.
 
이에 대해 김영우 의원은 "앞으로도 주민들의 재산권 행사 보장 및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군사작전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군사시설보호구역의 규제 완화를 위해 더욱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