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2일 일요일

닫기
‘정상화’ 외치는 부산국제영화제... 누가 ‘비정상’을 만들었나

BIFF "부산국제영화제, 김동호 이사장·강수연 집행위원장 8일 사퇴"

(아시아뉴스통신= 도남선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09일 00시 27분

제21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지난6일 오후 7시 해운대 영화의전당에서 레드카펫 행사와 함께 개최된 가운데, 김동호 이사장(명예집행위원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팔짱을 끼고 레드카펫 위를 걷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도남선 기자

부산국제영화제(BIFF)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 온 김동호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결국 사퇴했다. 

BIFF는 보도자료를 통해 “김동호 BIFF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은 최근 사무국 성명 등 일련의 사태에 책임을 지고 사퇴하기로 했다”고 8일 공식 발표했다. 

그런데 부산시가 이용관 집행위원장을 횡령 혐의로 고발하면서 촉발된 이른바 ‘부산국제영화제 파행 사태’는 자꾸만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지난 2015년 감사원 정기감사를 통해 부산국제영화제 지원금을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이 보조금을 횡령한 혐의가 드러났고, 감사원의 지적에 따라 부산시는 이 전 위원장을 고발한 것이다(아시아뉴스통신 7월 29일자 '[아시아뉴스통신TV 팩트체크] 부산국제영화제를 둘러싼 오해와 진실' 보도). 

그런데 여기서 국면이 급격히 전환 돼, '다이빙벨' 상영으로 보복성 감사가 진행됐다는 보도가 나오기 시작한다. 

부산시가 영화 '다이빙벨' 상영을 하지말라 권고한 것은 맞지만, 어디까지나 세월호 사고에서의 유가족을 배려하기 위함이었다. 실제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은 '다이빙벨' 상영을 원치 않았기 때문이다(YTN 2014년 9월 24일자 '"유가족 우롱 '다이빙벨' 상영 반대"' 보도).  

누구를 위한 상영이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다큐멘터리를 표방한 영화 다이빙벨은 그렇게 부산국제영화제에 출품됐고 상영됐다. 

즉 다이빙벨 상영과 감사원 정기감사 사이에는 어떠한 인과관계도 성립하지 않는다고 해석해야 한다.

다이빙벨을 상영했기 때문에 감사원이 보복성 감사를 진행했고, 부산시가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을 상부의 명령에 의해 고발했다는 주장은 '오해'를 넘어서 '누군가'의 극적인 프레임전환 시도가 있지 않았을까 하는 추측도 있다.

정기감사를 통해 드러난 횡령혐의를 '세월호 사고를 다룬 다이빙벨 상영금지한 나쁜 지자체'로의 프레임 전환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초원복국 사건의 도청 의혹 제기' 만큼이나 드라마틱 하다. 

이 국면 전환에 의해 영화계가 집단 보이콧을 펼치고, 부산국제영화제가 파행으로 치닫자 비난의 화살이 자연스레 서병수 시장에게 돌아오게 됐다.

서 시장도 파행국면의 부산국제영화제를 정상화 시키고자 '민간이양' 카드를 들고 조직위원장에서 사퇴하는 등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빛을 보진 못했다. 

그런데도 BIFF측 일부는 이용관 전 집행위원장의 복귀를 주장하며 김동호 이사장과 강수연 집행위원장을 끊임없이 흔들어 왔고 그 목적 가운데 하나를 이뤄냈다. 

김 이사장과 강 위원장은 지금 할 일이 많다. 아직 보이콧을 풀지 않은 단체가 3곳이나 되는데다, 상영작 접촉과 감독 및 배우 초청, 숙소 배정과 영화제 인력 보강 등도 불과 1달 보름 남짓 동안 해결해야 하기 때문이다.

"두달 앞으로 다가온 영화제를 최선을 다해 개최한 다음 폐막식을 마지막으로 영화제를 떠난다"고 선언한 두사람이지만, 산적해 있는 과제들이 제대로 진행될 수 있을까도 의문이다. 

늦었지만 부산시민 모두와 부산국제영화제, 영화계 그리고 부산시가 똘똘뭉쳐 부산국제영화제의 정상 개최, 나아가 화려한 비상을 꿈 꿔야 할 때다.

미안할게 없는 사람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것보다, 규명할게 없는 사실을 자꾸만 뒤적이는 것보다, 돌아와서 부담이 될 사람을 기다리는 것보다 우선해야 할 것은 '안으로부터의 정상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