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2일 일요일

닫기
부산시, 중소조선 산업 활성화 방안 전략 포럼 개최

(아시아뉴스통신= 김다롬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09일 12시 21분

부산시청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부산시는 중소조선 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10일 오후 2시 시청 국제회의실(12층)에서 중소조선사와 조선기자재업체 관계자, 조선산업 분야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중소조선 산업 활성화 방안 전략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중소 조선업계에서는 금융기관의 중소조선소에 대한 RG 발급 기피로 신규 선박을 수주 할 수가 없어 이에 따른 일감 부족으로 경영 환경 여건이 나날이 악화되고 있다. 또한, 최근 중앙 정부의 WTO 보조금 협정 위반 우려 등을 이유로 조선 산업 지원을 배제한 한국해양진흥공사 설립 추진 등 중소조선 산업에 대한 대책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부산시 주최, 중소조선연구원 주관으로 개최되는 이번 포럼은 ▲김강수 조선해운한림원 이사 ‘중소조선소의 현 실태 및 문제점’ ▲이동해 해양금융종합센터장 ‘금융기관의 중소조선소에 대한 RG 발급 실태’ ▲박문학 변호사 ‘WTO 보조금 협정사항’ ▲유진호 변호사 ‘WTO 보조금 협정과 부산시 대응전략’ ▲한순홍 KAIST 교수 ‘중소조선소의 발전 방안’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의 주제발표에 이어 ▲정광효 부산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하는 패널토론과 청중간의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부산시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 맞아 업계에서는 10일~15일 정도의 휴가를 실시하고 있으나, 이는 조선소의 일감 부족에 따른 울며 겨자 먹기씩 휴가를 가고 있는 것으로서 조선소 종사자들은 실업자로 전락할 위기에 처해 있어 매우 불안해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전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번 포럼의 주제처럼 중소조선 산업의 활성화 전략은 중소조선소의 있는 일자리를 지키는 것에서 시작해 금융-해운-조선으로 이어지는 선순환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으로서, 이를 위해서는 정부의 RG 발급 등 지원 정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