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22일 화요일

닫기
페루 잉카테라, CNN 트래블 선정 ‘지속 가능한 여행지’

(아시아뉴스통신= 유지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09일 13시 41분

탐보파타 국립공원.(사진제공=페루관광청)

페루관광청은 페루의 ‘잉카테라 가이드 필드 스테이션(Inkaterra Guides Field Station)’이 미국 CNN트래블이 선정한 ‘지속 가능한 여행지 TOP 10’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잉카테라는 페루의 남동부 아마존과 안데스 산맥이 만나는 ‘탐보파타 국립자연보호구’에 자리해있다. 이 곳은 에코 투어리즘 전문가 양성 및 생태계 관련 연구를 위한 기관으로, 최근 일반 관광객에게 개방해 수많은 모험가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동식물의 다양성 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으로 손꼽히는 ‘탐보파타 국립자연보호구’에서는 수만 종의 다양한 야생 동식물을 발견할 수 있다. 더불어 캐노피 보트, 열대 우림 트레킹, 조류관찰, 카누 등 때묻지 않은 자연을 탐험할 수 있는 액티비티를 다채롭게 즐길 수 있다.
 
이번 어워드에서는 잉카테라를 포함해 몰디브의 ‘소네바 푸시(Soneva Fushi)’, 코스타리카 ‘오사 페닌슐라(Osa Peninsula)’ 등이 함께 이름 올렸다. 올해는 유엔(UN)이 정한 ‘지속 가능한 국제 관광의 해(International Year of Sustainable Tourism for Development)’로, 여행산업과 업계에 대한 관심이 높은 시기에 얻은 결과이기에 그 의미가 더욱 남다르다.

한편 페루는 해안, 고산지대 및 정글 등 지형을 두루 갖추고 있으며, 100여종이 넘는 토종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어 세계적인 다양성 국가 중 한 곳으로도 알려져 있다. 페루관광청은 대자연을 경험하고자 페루를 찾을 여행객 수가 올해 2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