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2일 일요일

닫기
경북 중소기업, 동남아 인터넷쇼핑몰 수출 3배 증가

(아시아뉴스통신= 윤석원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10일 09시 53분

지난달 싱가포르 대형마트 빅박스에서 열린 오프라인 기획판매전.(사진제공=경북도청)

경북도의 글로벌 인터넷쇼핑몰 입점사업이 도내 우수 중소기업의 수출 확대를 위한 중요한 채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10일 경북도에 따르면 동남아시아의 아마존으로 불리는 '큐텐(Qoo10)', 싱가포르 인터넷이마트 '레드마트(Redmart)', 말레이시아 최대 온라인몰 '라자다(Lazada)'에 도내 중소기업 43개사 320개 품목을 입점·판매해 7월말 기준 11만1000달러의 수출실적을 올렸다. 이는 지난해 누계 판매액 3만8000달러 대비 192% 증가한 것이다.

도는 실질적인 매출 확대를 위해 해외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제품을 중심으로 농수산 가공식품, 생활용품, 화장품 등 경북의 주력상품을 선정해 입점시켰다.

또한 중소기업이 인터넷을 통해 수출을 할 경우 마케팅, 유통 등에 소요되는 비용 때문에 망설이게 되는 점을 감안해 외국어 상품페이지 제작, 제품홍보, 현지 물류창고를 활용한 해외 소비자 직접 배송과 결제까지 모든 것을 지원했다.

해외 소비자와의 직접 대면을 통한 인터넷몰 운영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싱가포르 유화백화점, 올해 7월 한 달 간 싱가포르 대형마트 빅박스에서 오프라인 기획판매전도 동시에 진행했다.

큐텐 등 온라인몰에서 감말랭이를 취급하는 도주영농조합의 경우 월매출 1000달러 정도를 올리고 있고, 오프라인 판매현장에서 완판사례를 보인 미진화장품의 마스크팩은 온라인에서도 월 3000달러 정도 꾸준히 판매되는 등 동남아 소비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도는 판매 우수상품을 중심으로 유튜브 동영상, 블로그, SNS를 활용한 집중 홍보와 함께 동남아시아 현지 판매 유망품목을 대상으로 30개사 정도 추가 입점시켜 인터넷몰을 활용한 수출지원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김남일 경북도 일자리민생본부장은 "중국과 미국 등의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확대로 해외수출시장 다변화가 필요한 시점에 동남아 시장을 대상으로 해외결제, 국가 간 배송 등 인프라 발전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전자상거래 거래방식에 일찍부터 눈을 돌렸다"며 "해외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인터넷 쇼핑몰 판매는 중소기업의 직접수출 확대를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