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22일 화요일

닫기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작업

10일 4차 정기회의…이해당사자 면담일정, 자문단 구성, 자료집 준비 등 논의

(아시아뉴스통신= 윤요섭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10일 10시 33분

한수원노동조합 비상대책위원회의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을 반대하는 현수막과 깃발들./아시아뉴스통신=윤요섭 기자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 작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는 10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빌딩 사무실에서 4차 정기회의를 열고 이해당사자 면담 일정과 자문단 구성, 시민참여단에게 제공할 자료집 준비 등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론화위는 지난달 24일 출범한 이후로 매주 목요일 정기회의를 개최해 주요 안건을 심의·의결하고 있다.

4개 분과별로는 수시로 회의가 진행중이다.

공론화위는 지난 3차 회의에서 "신고리 5·6호기 공사중단 여부에 관한 공론결과를 권고의 형태로 정부에 전달하는 자문기구"라고 역할을 정했다.

이어 8일에는 국무조정실을 통해 '신고리 5·6호기 공론화를 위한 시민참여형 조사' 용역을 최대 25억원 입찰에 부친다고 조달청 나라장터에 공고했다.

공론화위는 이날 회의에서 5·6호기 공사중단 또는 공사재개를 주장하는 이해당사자와 만나는 일정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자문단 구성에 대해서도 의논한다.

총리훈령에 따르면 공론화위원장은 위원회에 상정되는 안건에 관한 자문을 구하기 위해 전문지식 및 경험이 있는 사람 중에서 자문위원을 위촉할 수 있다. 위원회는 자문위원을 회의에 출석시켜 의견을 들을 수 있다.

공론화위는 지난 2차 회의에서 공론조사 전문가를 초청해 의견을 청취했다. 자문단에는 공론조사 전문가부터 원전·에너지 전문가까지 다양한 전문가를 구성할 수 있다.

공론화위는 시민참여단에게 숙의(熟議) 과정에 제공할 자료집을 어떻게 만들지도 논의할 계획이다.

시민참여단에게 어떤 정보를 제공하느냐에 따라 의견이 갈릴 수 있기 때문에 자료집은 최대한 공정하게 나와야 한다.

4차 회의 결과는 이날 오후 공론화위의 브리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공론화 과정은 ▲1차 여론조사 ▲시민참여단 모집 및 2차 조사 ▲시민참여단 숙의 과정 ▲최종 조사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