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2월 15일 금요일

닫기
이철우 “이미 북핵은 완성되었다고 봐야”

“국제관계는 힘의 논리… 전술핵은 반드시 우리가 재배치해야”

(아시아뉴스통신= 김영대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10일 12시 39분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김태흠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윤의일 기자
자유한국당 이철우 최고위원은 “당장 핵무장은 어렵더라도 과거에 배치했던 전술핵은 반드시 우리가 재배치 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 조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위원장인 이 최고위원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북한이 대륙간 탄도미사일 탑재할 수 있는 핵탄두가 소형화에 성공했다고 미국 국방정보부 EIA에서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최고위원은 “이미 핵은 완성되었다고 봐야 한다”면서 “단지 ICBM이 성공을 했느냐 안 했느냐는 아직까지 결론이 안 났지만 이것도 시간문제다. 시간만 흘러가면 곧 성공한다고 봐야 한다”고 밝혔다.

또 “SLBM이 성공하면 전 세계가 위험에 빠진다”며 “SLBM도 곧 성공한다”고 이 최고위원은 단정지었다.

하지만 “우리는 여기에 대해서 평화라든지 대화라든지 비핵화와 같이 모범생 같은 이야기를 하고 있다”며 “착한 아이 콤플렉스라는 이야기도 돌고 있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교과서에 나오는 국제관계는 힘의 논리”라며 “미국 워싱턴DC에 한국전쟁 참전 기념공원 비문에 쓰여 있는 말 ‘Freedom is not free’, ‘자유는 공짜로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라는 말을 잘 새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