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2일 일요일

닫기
백두대간수목원으로 간 백두산호랑이 ‘한청‧우리’ 완벽 적응

(아시아뉴스통신= 박고은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10일 12시 55분

서울대공원의 백두산호랑이 왼쪽의 우리(수컷 6살)와 한청(암컷 12살)이 백두대간수목원으로 이사간다.(사진제공=산림청)

산림청은 최근 국립백두대간수목원(경북 봉화 소재)에 이송된 백두산호랑이가 성공적으로 안착해 잘 적응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서울대공원 간 '멸종위기 동·식물 교류협력에 관한 협약'에 따라 지난 6월 29일 서울대공원에 있던 백두산호랑이 2마리(한청-암컷 12살, 우리-수컷 6살)를 수목원으로 이송했다.
 
그동안 새로운 환경에 대한 적응 등 동물 건강관리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현지 안정화 훈련을 실시한 결과, 2마리 모두 건강상태가 양호하고 환경적응도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는 상태다.
 
호랑이들은 안정화 단계를 거쳐 입·방사 등 훈련이 진행될 예정이며 이러한 과정을 마치고 난 뒤 관람객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호랑이 숲 전경./아시아뉴스통신DB.

또 앞서 수목원에 옮겨온 백두산호랑이 1마리(두만-수컷, 15살)와 얼굴 익히기 등의 과정을 거쳐 합사과정을 밟을 계획이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국제적 멸종위기종인 '백두산호랑이 종 보존' 활동과 함께 국민들에게 관람 기회를 제공하고 멸종 위기종에 대한 교육의 장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특히, 호랑이가 방사 될 백두대간수목원 '호랑이숲'은 국내에서 호랑이를 전시하는 가장 넓은 곳(4.8ha)으로 자연 서식지와 최대한 유사한 환경으로 조성됐다.
 
한편, 백두산호랑이는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으로 우리나라에서는 1920년경 경북 경주 대덕산에서 포획된 수컷 호랑이가 마지막 출현으로 알려져 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