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10월 23일 월요일

닫기
아시아태평양 대학생, 세계물 문제 해결 위해 '울산에 모여'

14일 '제6회 아시아 태평양 대학생 물 의회' 울산서 개막

26개국 60명 대학생 참가, 물 문제 논의 선언문 채택

(아시아뉴스통신= 윤서현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11일 11시 44분

'제6회 아시아 태평양 대학생 물 의회' 국문 포스터.(사진제공=한국물포럼)

아시아·태평양 대학생들이 울산에 모여 세계 물 문제 해결을 위한 열띤 토론을 벌인다.
 
11일 울산시에 따르면 오는 14일부터 17일까지 3박4일간 울산과학기술원(UNIST)에서 ‘제6회 아시아·태평양 대학생 물 의회’가 개최된다.

이번 행사에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필리핀, 중국, 우즈베키스탄, 아프가니스탄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지난 6월7일부터 한달간 41개국 536명의 대학생 중에서 경쟁을 뚫고 선발된 26개국 60명의 대학생이 참여한다.

물 의회는 아․태 지역의 대학생들이 각 나라를 대표해 전 지구적인 물 환경문제에 대해 고민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논의의 장이다.

주요 프로그램은 토론과 선언문 작성, 국가별 보고서 발표, 전문가 담화, 물 관련 주제별 특강, 문화의 밤 등 세계 물의 미래를 책임질 주역으로서의 소양과 국제적 감각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내용으로 구성되며 전 과정은 영어로 진행된다.

토론주제는 ▲기후변화 관련 탄력성 확보 및 재난 대비(Building resilience and disaster preparedness) ▲위생과 건강(Water, sanitation and health) ▲지표수와 지하수의 효과적 사용(Efficient use of surface and subsurface water) ▲통합적 도시와 폐수관리(Integrated urban and waste water management) 등이다.
 
주제별 심화 토론을 통해 최종적으로 ‘대학생 물 선언문’을 작성하고 채택해 대외적으로 선언하게 된다.

울산시는 이번 행사를 후원하면서 국내외 참가 학생들에게 울산의 젖줄인 태화강 상류의 반구대 암각화와 암각화 박물관, 태화강 생태관을 방문하는 행사도 마련했다.
 
행사장에서는 태화강과 관련된 홍보물 전시와 태화강 홍보자료 배부 등을 통해 울산의 생태와 문화유산을 함께 홍보할 계획이다.
 
한편 물 의회가 마무리되는 17일에는 행사 기간 중 성실한 참여와 리더십을 발휘한 모범 참가자를 선발해 울산시장상 등을 시상한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