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사이트 내 전체검색

2017년 08월 18일 금요일

닫기
민주노총 인천본부, 인천시 공공부문 정규직화 촉구

(아시아뉴스통신= 조기종기자) 기사입력 : 2017년 08월 11일 15시 04분

10일 오후2시 민주노총 인천본부가 인천시청에서  인천시의 제대로된 공공부문 정규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아시아뉴스통신=양행복 기자

지난달 20일 문재인 정부가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문제가 한국사회의 대표적인 적폐로 손꼽히고 있는 가운데 모범적 사용주의 역할을 해야 할 공공부문에서부터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을 진행하려는 이번 정책은 많은 국민 노동자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이 정책이 성공하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정책 추진과정에 당사자 노동자들의 실질적인 참여가 보장되고 그들의 요구가 반영되는 것이다. 하지만 노동조합이 없는 사업장에서 노동자들의 목소리가 어떻게 반영될 수 있을지 우려스럽다.

역대 정부마다 많은 비정규직 대책들이 있었지만 대부분 큰 성과를 내지 못했던 것은 당사자 노동자의 목소리를 반영한 ‘제대로된 정규직 전환’이 아닌, 비정규직 수치를 감소시키는데만 급급한 정책이었기 때문이다.

이에 민주노총인천본부는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이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실질적인 권리 향상에 기여하기 위한 인천시에 대한 입장과 요구, 민주노총인천본부의 사업계획"을 발표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진숙(민주노총인천본부 정책교육국장), 김창곤(민주노총인천본부 본부장), 한상변(공공운수노조 인천수도검침원지회 지회장), 최금옥(전국여성노조인천지부 인천대분회 분회장), 강동순씨(공공운수노조 인천시설관리공단지부 지부장) 등 수도검침원 노동자, 인천대 청소노동자 등 이번 정규직 전환 정책의 대상이 되는 사업장의 노동자들이 직접 나와서 현재 상황과 요구 등을 낭독했다.
[ 저작권자 © 아시아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보전화 : 1644-3331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의견쓰기

댓글 작성을 위해 회원가입이 필요합니다.
회원가입 시 주민번호를 요구하지 않습니다.